Quantcast

[리부트] ‘집단성폭행 혐의’ 최종훈, 3차 공판 증인 불참석…피해자 측 “출석 힘들다”

  • 김진주 기자
  • 승인 2019.08.27 23: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주 기자] 에프티아일랜드(FTISLAND) 출신 최종훈의 집단성폭행 혐의 3차 공판에 증인으로 소환된 피해자가 불참석했다.

지난 26일 오후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9부(부장판사 강성수) 심리로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준강간) 혐의를 받은 최종훈과 집단성폭행을 가담한 3인의 3차 공판이 비공개로 진행됐다.

3차 공판에서 증인으로 채택된 피해자 A씨는 “출석하기 힘들다. 법정에 나가고 싶지 않다”고 호소하며 출석을 거부했다. 이에 재판부는 “5차 공판에 다시 한번 증인신문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최종훈은 2016년 1월 강원도 홍천, 3월 대구에서 술에 취해 정신을 잃은 여성을 집단성폭행한 혐의로 지난 5월 경찰에 구속됐다. 해당 혐의에는 최종훈을 포함해 카톡방 멤버 정준영, 걸그룹 친오빠로 알려진 B씨, 버닝썬 MD C씨, YG엔터테인먼트 전 직원 D씨가 포함됐다.

최종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최종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준강간은 여성이 심신 상실이나 저항 불능 상태에 있을 때 그것을 이용해 가해자가 간음하는 행위를 말한다.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은 성폭력 범죄의 처벌 및 그 절차에 관한 특례를 규정함으로써 성폭력 범죄 피해자의 생명과 신체의 안전을 보장하고 건강한 사회질서의 확립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한다.

지난달 16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진행된 1차 공판에서 최종훈은 “성관계 자체가 없었다. 여성과 베란다에서 만난 기억밖에 없다. 강제 추행한 사실도 없다”라고 말하며 대부분의 혐의를 부인했다.

하지만 정준영은 “합의된 성관계였다”고 말하며 두 사람은 엇갈린 진술을 내놓았다. 이어 19일 2차 공판은 증인신문으로 인해 비공개로 진행됐다. 2차 공판에 앞서 최종훈은 자신의 결백을 호소하는 반성문을 재판부에 제출했다. 하지만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어 반성문의 진정성은 받아들여지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집단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최종훈의 남은 재판 일정은 오는 9월 2일 4차 공판이 열릴 예정이며 3명의 피해자와 5명의 피고인 전원이 참석하는 5차 공판은 오는 9월 16일, 이어 9월 23일 마지막 재판이 진행된다.

한편 최종훈은 지난 3월 정준영의 몰카 단톡방 멤버로 알려졌으며 음주운전 관련 경찰 유착 관계 사건 등 잇따른 사건에 연루돼 FT아일랜드 탈퇴와 연예계를 은퇴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