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임시완, 군대 제대 후 첫 작품? “군대후임 ‘타인은 지옥이다’ 추천→이후 캐스팅”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8.26 12: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배우 임시완이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지난 25일 OCN에서는 새 주말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 첫 방송을 일주일 앞두고 '오매불망: 타인은 지옥이다 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타인은 지옥이다'의 배우 임시완, 이정은, 이현욱, 박종환, 이중옥, 이동욱 등이 출연해 예비 시청자들을 만났다.

MC 서유리는 임시완에게 "제대 후 복귀작으로 '타인은 지옥이다'를 택한 결정적 이유가 있냐"고 물었다.

임시완은 "군대에 있을 때 후임이 이 작품을 알려줬다. '윤종우 역할이 형이랑 잘 어울린다'고 해서 웹툰을 알게 됐다"면서 "웹툰을 볼 당시에는 너무 재미있다고 생각했는데 실제로 캐스팅이 됐다. 정말 신기했다"고 출연 비화를 밝혔다.

임시완 /
임시완 군대후임 / OCN '오매불망: 타인은 지옥이다 편' 방송캡처
임시완 군대후임 / OCN '오매불망: 타인은 지옥이다 편' 방송캡처
임시완 군대후임 / OCN '오매불망: 타인은 지옥이다 편' 방송캡처

그러면서 임시완은 "후임에게 '너 때문에 이 드라마를 한다. 드라마가 잘 안 되면 너 때문이다'라고 말하곤 한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이동욱은 임시완에 대해 "출연 배우들 중에서도 어린 편인데 주인공이기도 하고 리더로서 팀을 잘 이끌어주고 있다"면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OCN 새 주말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는 상경한 청년 윤종우(임시완 분)이 서울의 낯선 고시원 생활 속에서 타인이 만들어낸 지옥을 경험하는 미스터리를 그린다. 누적 조회수 8억 뷰를 기록한 동명의 인기 웹툰이 원작이다. 오는 31일 첫 방송.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