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무한리필 샐러드’ 김보민·이승연 아나운서 첫 방송 영상 공개에 ‘경악’

  • 박한울 기자
  • 승인 2019.08.26 10: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한울 기자] 26일 방송된 KBS2 ‘무한리필 샐러드’는 첫 방송으로  1회 방송 호스트로 안지환, 성선화 2회 방송 호스트로 임백천, 노진선이 함께했다.

안지환은 옛날신문을 통해 돌아보는 우리의 삶을 다루는 <안지환의 옛날 신문> 코너에서 전국노래자랑 장수 인기 비결에 대해 이야기했다. 안지환의 옛날 신문 코너는 시청자와 함께 그땐 그랬지 하며 추억을 공유하고 옛날을 통해 오늘을 바라보는 코너다. 전국노래자랑을 통해 오래도록 사랑받는 mc인 송해가 사람들에게 친근하게 소탈한 모습으로 다가가는 점이 여전히 사랑받는 mc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비결이라고 말했다. 안지환은 자신의 부인도 지겨워하는 옛날이야기를 이렇게 재밌게 들어줄지 몰랐다며 기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KBS2 ‘무한리필 샐러드’ 방송 캡처
KBS2 ‘무한리필 샐러드’ 방송 캡처

또 첫회를 기념해 안지환은 김보민, 이승연 아나운서의 첫 방송을 전격 공개했다. 이승연 아나운서기 처음으로 출연했던 아침마당 방송이 재생됐고 파릇파릇한 신인시절 모습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이승연 아나운서는 “태어나서 첫 tv출연이었다. 머리가 왜 저래”라며 소리를 질렀다. 김보민 아나운서의 도전 골든벨 mc시절 영상도 공개됐다. 세상 단아한 자태의 모습에 이승연 아나운서는 “김보민 아나운서는 예쁜걸 가져왔다. 2년차때다. 신인때가 아니다”며 반발했다.

등장부터 김보민 아나운서가 목 놓아 ‘오빠’를 외치게 한 임백천은 <임백천의 뮤직살롱> 코너에서 직접 기타연주를 하며 노래를 불러 출연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임백천은 라디오가 아닌 TV를 통해 기타연주를 하는 것은 오랜만이라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또 김보민 아나운서와 함께 메인 mc를 맡은 이승연 아나운서의 편안한 리드와 홍혜걸의 기자출산답게 날카롭고 꼼꼼한 지적을 통해 경제 전문가 성선화 기자와 인테리어 전문가 노진선 또한 자신의 노하우를 대방출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정보를 시청자들에게 재밌고 쉽게 들려드릴 것을 약속드린다며 야심찬 포부를 내보였다.

오늘 첫방송을 선보인 KBS2 ‘무한리필 샐러드’는 ‘그녀들의 여유만만’ 후속으로 재미와 정보를 샐러드 같이 다양하게, 무한으로 리필 해드리는 프로그램이다.

KBS2 ‘무한리필 샐러드’는 월~금 오전 9시 4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