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프랑스서 샌드위치 늦게 만든다며 총격해 종업원 사망

  • 김윤교 기자
  • 승인 2019.08.24 23: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윤교 기자] 프랑스 파리 외곽의 한 식당에서 주문한 음식이 늦게 나왔다며 종업원에 총격을 가한 사건이 발생했다고 18일(현지시간) AFP 통신이 보도했다. 총을 맞은 28살 종업원은 현장에서 사망했다. 

사건은 지난 16일, 파리 도심에서 15km 가량 떨어진 노이지르그랑 지역의 한 식당에서 발생했다. 

목격자들은 "총격범은 샌드위치가 빨리 준비되지 않는다면 화를 냈다"고 증언했다. 

용의자는 현장에서 도주했다. 

경찰은 그에 살인 혐의를 묻고 수사에 돌입했다.

주민들은 "샌드위치 때문에 목숨을 잃은 것이다. 믿을 수 없다"며 충격을 표했다. 

한 주민은 "슬픈 일이다. 그곳은 아무런 문제가 없던 조용한 식당이다. 문을 연 지도 몇 달밖에 되지 않았다"며 고인에 대한 애도를 표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