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독일서 8살 아이가 시속 140㎞로 야간 운전

  • 김윤교 기자
  • 승인 2019.08.24 23: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윤교 기자] 독일에서 8살 남자 아이가 시속 140㎞로 야간운전을 하다 스스로 차를 멈추고 도움을 요청한 일이 벌어졌다. 

22일(현지시간) 가디언에 따르면,실내 카트 레이싱과 놀이 공원의 범퍼카를 통해 운전을 배운 아이는 20일 밤 부모님의 폭스바겐 골프 오토매틱 차량을 끌고 나섰다. 

아이는 살고 있는 독일 노르트라인 베스트팔렌 주의 조스트 시에서 서쪽 도르트문트 방향으로 차를 몰았다. 확인 결과 그의 시속 140㎞까지 속도를 냈다. 

21일(현지시간) 독일에서 8살 아이가 부모님의 폭스바겐 골프 오토매틱 차량을 몰고 야간운전을 한 일이 벌어졌다. 아이는 경찰 조사에서 "운전을 조금만 해보고 싶었다"며 울며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사건과 무관한 자료이미지이다. 2019.8.22.
21일(현지시간) 독일에서 8살 아이가 부모님의 폭스바겐 골프 오토매틱 차량을 몰고 야간운전을 한 일이 벌어졌다. 아이는 경찰 조사에서 "운전을 조금만 해보고 싶었다"며 울며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사건과 무관한 자료이미지이다. 2019.8.22.

그러나 8㎞ 가량을 운전하던 아이는 몸에 이상을 느끼고 갓길에 차를 세웠다. 비상등을 켜고 차량 뒤에 경고 삼각대를 설치한 뒤 도움을 기다렸다. 

아이의 어머니는 21일 새벽 관련 내용을 신고했고 1시간 후 아이를 길에서 찾을 수 있었다. 

경찰은 "어린 소년이 사람을 해치지도, 재산에 피해를 입히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아이는 조사과정에서 눈물을 흘리며 "운전을 조금만 해보고 싶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