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홍대 일본인 여성 폭행’ 가해자, 경찰 수사 착수에 “동영상 조작된 것” 주장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8.24 18: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홍대 일본인 여성 폭행’ 사건과 관련해 가해자로 지목된 남성이 경찰에 출석했다.

24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 측은 A씨의 신원을 확인한 후 수사관을 보내 경찰서로 임의동행시켰다. 

조사를 마친 A씨는 폭행을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폭행한 적이 없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영상 속 폭행장면에 대해서도 “조작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일방적인 가해자로 매도되고 있어 법적 조력을 얻기 원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날 오후 경찰은 동영상에 속 일본인 여성을 불러 피해 사실을 확인했다. 그는 “사건 발생 당시 사과를 받고 헤어졌지만 진정한 사과가 없다”면서 가해자에 대한 엄벌을 원하고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앞서 온라인커뮤니티 등에는 길거리에서 한 남성이 영상 촬영자를 따라가며 일본인과 여성을 비하하는 표현과 욕설을 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해당 남성은 여성에게 폭행을 가하기도해 논란은 가중됐다.

현재 피해자 측은 홍대를 지나던 중 문제의 남성이 따라와 무시하자 욕설과 폭행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는 “한국인이 폭언을 하고 차별적인 말을 계속했다”며 “갑자기 달려와 머리카락을 잡아당기며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동영상이 찍혔는데 저런 말을 하냐”, “어디가 조작인데?”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