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의사요한’ 이규형, 지성이 오유나의 호흡기를 끄러 간게 아니라 호흡기를 켜려고 갔다는 사실 알고‘ 결백 증명’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8.23 23: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의사요한’에서는 이규형이 지성이 오유나의 호흡기를 켜려고 갔다는 사실을 알고 결백을 증명해주는 모습이 그려졌다. 

23일 방송된 sbs 드라마 ‘의사요한-11회’에서 석기(이규형)는 요한(지성)이 후각신경아세포종 말기 환자인 유리혜(오유나)의 호흡기를 껐다고 생각하고 심문을 했다.

 

sbs방송‘의사요한’방송캡처
sbs방송‘의사요한’방송캡처

 

하지만 이규형은 CCTV의 영상을 보고 지성의 모습에 의혹을 품었다. 

이규형은 형사에게 “왜 달리지? 왜 호흡기를 끄러가면서 왜 달리냐고. 마치 사람을 살리러 가는 사람처럼. 어디서 부터 뛰는지 보자”라고 말했다. 

지난 방송에서 후각신경아세포종 말기 환자인 유리혜(오유나)가 죽음을 앞두고 아들을 볼 수 없게 되자 비관을 하고 병원의 옥상에서 투신을 하게 됐다.

같은 시각 요한(지성)은 선천성 무통각증으로 힘든 삶을 살아가지만 주치의인 심교수로부터 의사로서의 삶이 어려워진 바이러스성 미로염의 진단으로 인생의 갈림길에 섰다.

시영(이세영)은 허준(권화운), 원희(오현중)와 함께 오유나를 응급처치하고 겨우 숨이 붙은 가운데 호흡기를 켜고 삶을 연명시켰다. 

하지만 원희(오현중)은 연명치료를 거부하고 죽고 싶어하던 환자를 살려내는게 과연 옳은 일인가를 고민하고 오유나 옆에 남았다. 

이후 오유나의 아들은 힘들어하는 엄마를 보고 환자가 호흡기가 껐고 지성은 옥상에서 오유나의 아들을 만나서 자신이 엄마의 호흡기를 껐다는 말을 듣고 병실을 향해 달렸다. 

하지만 병실에 들어서자 간호사가 지성을 보게됐고 지성이 호흡기를 껐다는 오해를 받았다.

결국 지성은 이규형에게 지난 안락사 사건 이후 3년 만에 조사를 다시 받게 됐지만 이규형은 CCTV를 통해 호흡기를 끈 사람이 오유나의 아들이고 지성은 그를 구하러 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의사요한’은 데뷔 이후 첫 의사 캐릭터에 도전하는 강시영역의 이세영(나이 28세)은 마취통증의학과 의사 역을 맡게 되고 차요한으로 인해 성장해나가는 의사의 모습을 담아냈다. 

이어 법에 반하는 어떤 타협도, 어떤 예외 적용도 하지 않는 원칙 주의자 검사 손석기 역 지성(나이 43세)과 팽팽한 대립을 형성하게 된다.

금요일 토요일 드라마 ‘의사요한’ 은 통증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메디컬 드라마이다.

또 ‘의사요한’은 몇부작인지 시청자들에게 궁금한 가운데 16부작으로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sbs방송‘의사요한’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sbs방송‘의사요한’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SBS 드라마 ‘의사요한’은 금요일,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