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우주안, 강타 열애설 논란 후 근황…“힙해진 모습” 

  • 임라라 기자
  • 승인 2019.08.23 15: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강타의 양다리 열애설에 휘말려 곤혹을 치른 우주안이 오랜만에 근황을 공개했다.

23일 우주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별다른 글 없이 사진을 게재했다. 우주안이 SNS에 자신의 사진을 올린 것은 강타와의 열애설 이후 처음이다.

우주안은 핑크색으로 물든 오묘한 공간에서 모자와 마스크를 착용한 채 카리스마 넘치는 분위기를 자아냈다. 특히 독특한 패턴이 새겨진 바지도 완벽하게 소화하며 모델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오랜만에 우주안의 근황을 본 네티즌들은 “힘내세요. 안 좋은 일은 떨쳐 버리고 파이팅. 항상 너무 예쁘시고 팬이에요” “하이 컴백하시니 좋네요” “보고 싶었어요” 등 그를 응원하는 메시지를 전했다.

지난 1일 우주안은 SNS에 “lovestagram”이라는 글과 함께 영상 하나를 올렸다. 영상에는 강타와 우주안이 찜질방으로 보이는 곳에서 누워 서로에게 애정 표현을 하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영상은 올라온 지 얼마 되지 않아 삭제됐으나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빠르게 확산되며 열애설이 보도됐다.

이에 강타의 소속사인 SM 엔터테인먼트는 “몇 년 전 이미 끝난 인연으로 상대방이 실수로 영상을 올렸다가 삭제했다고 들었다”라고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그러나 같은 날 우주안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강타 씨와 저는 교제해오다가 작년 헤어졌고 최근에 다시 만남을 갖고 서로를 알아 가는 중 저의 실수로 인해 어제 작년에 찍은 영상이 게재돼 많은 분들의 심려를 끼치고 걱정을 드렸다”라며 “저의 부주의로 인해 놀라셨을 강타 씨와 마음 아파하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열애를 인정해 논란이 일었다.

우주안 인스타그램
우주안 인스타그램

두 사람의 입장이 다른 가운데 강타를 향한 논란은 끊이지 않았다. 같은 날 강타는 정유미와 두 번째 열애설이 터졌고 이에 SM 측은 “강타와 정유미의 열애설은 친한 동료일 뿐 사실이 아니다”라고 재차 부인했다. 이에 더해 오정연 전 KBS 아나운서가 인스타그램을 통해 강타의 양다리를 폭로해 논란은 가중됐다. 강타가 양다리를 걸쳤다는 논란이 커지자 다음날 우주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재차 입장을 올렸다.

그는 “요 며칠간 제 실수로 인해 심려와 걱정을 끼쳤다”라며 “기사에 오해가 있어 어제 피드는 강타씨와 논의 후 업로드를 하였고 이후 대화 결과 서로의 인연을 여기까지 정리하기로 결정을 내렸다”라고 강타와의 결별을 전했다. 또한 그는 당시 강타에게 연인이 있었는지도 몰랐다고 해명하며 오정연과 직접 댓글로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이후 서로의 오해를 풀었다고 전하며 해당 대화 부분은 삭제했다. 

그럼에도 그를 향한 악성 댓글은 끊이지 않았다. 지난 4일 우주안은 “허위사실 악성 댓글 악성 루머에 관한 법률적 절차를 결정하게 되었다. 불이익 없도록 양해와 협조 부탁드린다”라며 “대형 포털 3사와 인스타그램 주요 커뮤니티 등 진행 예정 참고해주세요”라는 글을 올리며 자신을 향한 악성 댓글의 고소를 밝혔다. 

악성 댓글로 인한 괴로움도 호소했다. 우주안은 “세상에 직업과 성별의 천함이 없다고 생각한다. 지금은 현역 모델로 뛰지 않고 회사의 대표로 있어서 오랜만이었지만 아주 대단한 천대를 받았던 근래였다”라며 “어쩌면 제가 겪게 된 일의 근본조차 이유가 이것인지도 모르겠다”라고 자조했다. 이어 “근래 제 직업으로 인용된 레이싱 모델이라는 직업이 나쁘게 표현됐고 현역 후배분들께 상처가 되었을 것이라 생각한다. 현역 선후배분들께 심려를 끼쳐서 죄송하는 마음으로 근거 없는 성희롱과 패드립 범죄 수준의 인격 모독은 절대적으로 선처가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1990년생으로 올해 30세인 레이싱 모델 출신 우주안은 서울모터쇼 포드 레이싱모델, 서울모터쇼 혼다 레이싱모델, 서울국제사진영상기자제전 캐논 모델 등에서 활약했다. 지난 2014년에는 제3회 한국 레이싱모델 어워즈 최우수 인기모델상을 수상하며 인기를 구사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