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영화 ‘계춘할망’ 박민지, 근황?…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서 박하선과 호흡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8.23 09: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영화 ‘계춘할망’이 방송되며 김고은, 류준열 등과 함께 호흡을 맞췄던 배우 박민지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최근 박민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하선 이것은 묘-한 투샷ㅎ #평일오후세시의연인"이라는 내용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박민지는 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을 통해 호흡을 맞췄던 배우 박하선과 다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두 사람 모두 나이가 무색한 동안 외모를 자랑할 뿐 아니라 싱그러운 미소까지 보여주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아이고 예뻐라", "둘다 예쁘니 눈호강 하네요", "성숙해보여요", "드라마 잘 보고 있습니다", "두분 미모 정말..."이라는 내용의 댓글을 남기고 있다.

박민지 인스타그램
박민지 인스타그램

올해 나이 31세의 박민지는 지난 2003년 한 패션 전문지 모델 선발대회에서 대상을 차지하며 데뷔했다. 박민지는 영화 ‘제니주노’의 여주인공으로 발탁되며 이름과 얼굴을 알렸다.

데뷔 이후 박민지는 ‘너는 내 운명’, ‘대풍수’, ‘치즈인더트랩’, ‘다시 시작해’, ‘데릴남편 오작두’, ‘계춘할망’, ‘여곡성’, ‘오늘 영화’, ‘도라미파솔라시도’ 등의 드라마와 영화에서 활약헀다.

특히 박민지는 드라마 ‘치즈인더트랩’의 장보라, 영화 ‘계춘할망’의 민희를 연기하며 배우 김고은과 두 번이나 함께 호흡을 맞췄다. 박민지는 ‘계춘할망’과 ‘치즈인더트랩’을 통해 김고은과 우정을 쌓으며 훈훈함을 자아내기도 했다.

현재 박민지는 일본 원작의 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서 구천 인턴 공무원 고윤아 역을 연기하며 사랑 받고 있다. 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결말까지 얼마 남겨두고 있지 않아 많은 팬들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