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사인히어’ 박재범, “‘쇼미더머니’와 180도 다르다”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8.22 14: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박재범은 “타 프로그램인 Mnet ‘쇼미더머니’와 색깔이 180정도 다르다”고 밝혔다.

22일 오후 1시 서울 중구 장충동2가 그랜드앰버서더 서울 그랜드볼룸홀에서 MBN 신규 예능 프로그램 ‘사인히어’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남성현 PD를 비롯해 가수 박재범, 사이먼도미닉, 그레이, 코드쿤스트, 우원재가 자리를 빛냈다.

이날 박재범은 “제가 1회 모니터를 해봤는데, 일단 노래도 나오고 팀(크루)으로도 나오고, 랩하는 분도 나오고, 크루 안에 댄서들도 다같이 나와서 경연 자체가 ‘쇼미더머니’와는 색깔이 확연히 다르다”고 말했다.

박재범 / MBN '사인히어' 제공
박재범 / MBN '사인히어' 제공

이어 “aomg와 제작진, 참가자들이 만들어가는 프로그램이다. 또한 mbn 채널에서 힙합 오디션 프로그램이 처음이라 위험한 시도긴 하다”고 덧붙였다.

또 “약간 방송이 우리 aomg 색깔이 묻어나는 것 같다. ‘쇼미더머니’는 짜여진 시스템이라서 그 안에서만 놀아야 하는 점이 있다”고 차이점을 말했다.

‘사인히어’의 공식 예고편은 힙합 레이블 AOMG의 수장 박재범이 계약서를 들고 무대 앞으로 발걸음을 옮기면서 시작된다. 

무대에 나란히 선 박재범, 사이먼 도미닉, 코드쿤스트, 그레이, 우원재의 모습은 “사인하는 게 제 목표죠. 꿈꾸는 게 제 눈앞에 있어요”, “뭐든지 할 겁니다. AOMG니까”라는 참가자들의 결연한 목소리와 겹친다.

‘사인히어’는 무한한 음악적 재능으로 대한민국 힙합씬을 이끌어 갈 차세대 힙합 아티스트를 뽑는 신개념 프로젝트다. 

랩과 보컬 실력은 기본, 프로듀싱과 퍼포먼스 실력까지 고루 갖춘 만능 아티스트를 뽑는 과정을 리얼하게 담아낼 전망이다. 특히 ‘사인히어’에는 대한민국 대표 힙합 레이블 AOMG의 수장 박재범을 비롯해 사이먼도미닉, 그레이, 코드쿤스트, 우원재 등 한국 힙합을 이끄는 AOMG 군단이 총출동한다. 이들은 직접 발로 뛰며 자신들과 한솥밥을 먹을 신입사원을 뽑기 위해 고군분투할 것으로 알려져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사인히어’는 KBS 출신 남성현 PD가 MBN 이직 후 선보이는 첫 프로그램이라는 점도 주목할 점이다.

aomg 소속일 때 혜택이 있다면 질문을 건네자 박재범은 “자유가 제일 좋다. 우리의 노하우, 지식을 배울 수 있다. 앨범 내는건 당연한 것이다”고 말했다.

또한 “aomg 안에서 작업하는 것도 자유롭다”고 덧붙였다.

국내 최고의 힙합 레이블 AOMG의 신입 아티스트를 선발하기 위한 신개념 오디션, MBN ‘사인히어’는 22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9시3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