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뭐든지프렌즈' 코요태 신지·김종민 등장..우수사원 누가 될까?

  • 조상은 기자
  • 승인 2019.08.21 23: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상은 기자] '뭐든지프렌즈' 코요태 신지·김종민이 출연해 눈길을 모았다.

21일 방송된 tvN '뭐든지 프렌즈'에서 코요태 신지, 김종민이 출연해 우수사원 대격돌을 펼치게 됐다.

이날 신지와 김종민이 등장하자마자 박수가 절로 나왔다. 이어 멤버들은 신지에게 "미모에 물이 올랐다"면서 칭찬했다. 홍윤화는 신지에게 "학교 선배님이다"며 "개그우먼을 꿈꾸던 시절에 교장선생님이 '신지처럼 유명해질 자신있냐'면서 물어본 적이 있다. 그때 교장선생님과 함께 찍은 사진을 보면서 꿈을 꿨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코요태 신지 김종민 / tvN '뭐든지 프렌즈' 캡처
코요태 신지 김종민 / tvN '뭐든지 프렌즈' 캡처

이윽고 신지의 이력서가 공개됐다. 신지의 주특기 첫 번째는 음이탈 무사고 20년 경력을 자랑했다. 김종민은 당시 신지 고음 영상에 대해 "전 그 시절에 없었다. 엄정화 백댄서로 있었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지를 둘러싼 연예계의 전설로 유명한 일화 중 하나는 '인사 안하면 끌려간다'가 있었다. 군기 4대 천왕이라는 소문에 신지는 "저는 누군가에게 그런적이 없다"고 답했다. 김종민은 "전설만 있을 뿐이다"며 덧붙였다.

양세형은 과거 '스타킹' 프로그램에 함께 출연했던 사실을 밝히자, 신지는 "나는 기억이 안난다"며 "나는 귀신같이 다 기억하는데 제 기억에 없는 분이다"고 했다. 누구의 말이 맞는지 모를 상황. 양세형은 "제 개그 인생 걸고 말할게요"라고 대응했고, 신지는 "그럼 제가 술을 많이 마셔서 취한걸로 합시다"고 답했다. 이에 김종민은 "취했을거에요"라고 덧붙여 폭소케했다.

한편, tvN '뭐든지 프렌즈'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뭐든지 프렌즈'는 본격 '대환장 사비 탕진 버라이어티'를 표방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고정출연자로는 박나래, 양세찬, 양세형, 문세윤, 홍윤화, 황제성, 붐, 이시원이 출연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