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국 9세 소녀, 이웃이 기르던 핏불테리어 3마리에 물려 '끝내 사망'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8.21 18: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미국 디트로이트에 거주하던 어린이가 핏물에 물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20일 ABC방송과 현지 언론은 피해 어린이 에마 헤르난데스(9)는 전날 오후 4시께 집앞에서 놀다 이웃이 반려견으로 기르는 핏불 3마리의 공격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현장 인근에 있던 주민 에드 크루즈가 벽돌을 던져 개들을 쫓고 소리를 질러 도움을 요청했으나, 사고는 순식간에 지울 수 없는 흔적을 남겼다.

고펀드미닷컴

이웃 주민 데보라 골든은 "비명소리를 듣고 심상치 않은 일이 벌어졌음을 깨달았다. 달려가 보니 헤르난데스가 온몸에 상처를 입고 쓰러져 있었다"며 "목의 살점 일부가 떨어져 나가는 등 참혹한 광경이었다"고 전했다.

그의 이웃 주민들은 쓰러진 엠마에게 심폐소생술 등 응급조치를 시도했지만 엠마는 병원으로 이송되던 중 결국 숨졌다.

크루즈는 문제의 개들이 맹견으로 분류되는 핏불이지만, 평소 사납지 않고 매우 온순했다면서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건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러슬 솔라노 디트로이트 경찰청장은 "개 소유주의 친구가 총을 쏴 3마리 핏불 가운데 1마리를 사살했다"며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개 소유주는 체포·수감됐고, 나머지 개 2마리는 당국이 보호 중"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개 소유주에게 적용 가능한 혐의를 판단 중이다.

Tag
#핏불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