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송승헌-이선빈-임주환-노정의 뭉친 가족 소동극 ‘위대한 쇼’, 재미와 감동 모두 잡을까 (종합)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8.21 16: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가족 소동극 ‘위대한 쇼’가 가족같은 분위기를 앞세워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수 있을까.

21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셀레나홀서 tvN ‘위대한 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송승헌, 이선빈, 임주환, 노정의, 신용휘 감독이 참석했다.

‘위대한 쇼’는 전 국회의원 위대한(송승헌 분)이 국회 재입성을 위해 문제투성이 사남매를 가족으로 받아들이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터널’, ‘크로스’ 등을 통해 몰입도 높이는 긴박한 연출력을 자랑했던 신용휘 감독, 다양한 영화와 드라마를 통해 재기 발랄한 스토리와 입체적인 캐릭터를 그려운 설준석 작가가 뭉쳐 방영 전부터 화제를 낳았다.

/ CJ ENM 제공
임주환-노정의-신용휘 감독-이선빈-송승헌 / CJ ENM 제공

더불어 송승헌, 이선빈, 임주환 등 탄탄한 연기력을 갖춘 배우들과 노정의, 정준원 등 슈퍼 루키들까지 의기투합해 가족 드라마의 새 지평을 열 것을 기대하게 한다.

추락한 속물 정치인과 삶의 벼랑 끝에 몰린 사남매의 대국민 가족 코스프레라는 참신한 소재를 가지고 캐릭터들의 예측불가 매력과 상황에 녹여 공감을 자아낼 예정이다. 더불어 한 남자의 선택이 가져올 후폭풍과 함께 정치적 이해득실을 따지는 ‘정치꾼’에서 이웃의 아픔에 공감하고 그들에게 힘을 보태는 ‘정치인’으로서의 성장이 남다른 재미와 감동을 전할 예정이다.

신용휘 감독 / CJ ENM 제공
신용휘 감독 / CJ ENM 제공

연출을 맡은 신용휘 감독은 작품에 대해 “이전에 tvN서 선보인 작품들과는 결이 다르다고 볼 수 있다. 유쾌한 가족 소동극인데, 작품 기획 당시 작가님과 PD님들과 이야기하면서 힘들고 어려운 요즘 편안하게 볼 수 있는 드라마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소개했다.

송승헌을 캐스팅하게 된 계기에 대해서 신용휘 감독은 “과거 ‘남자셋 여자셋’ 출연 당시의 모습이 떠올랐다. 그리고 최근에 출연하신 ‘미쓰 와이프’나 ‘플레이어’ 등의 작품에서 보여준 송승헌씨만의 밝고 긍정적인 모습을 봤다”며 “진중하고 무거운 역할보다 밝은 모습이 더욱 어울린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에 송승헌은 “언제나 기억에 남는 작품을 ‘남자셋 여자셋’이라고 이야기한다. 연기를 잘 모르던 시절에 연기했던 작품이라 가장 순수하게 연기했던 것 같다”며 “제 이미지가 어둡고 진중한 것으로 각인된 것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어 “그래서 ‘플레이어’ 등의 작품으로 이전과는 다른 풀어진 모습을 보여드리려 노력했다. 창피하긴 했지만, 최근 연기하면서 재미를 느끼고 있다”며 “요즘 현장 나갈 때마다 정말 즐겁다. 20대 때 이런 감정을 느낄 수 있었다면 더 좋은 배우가 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임주환-이선빈-송승헌 / CJ ENM 제공
임주환-이선빈-송승헌 / CJ ENM 제공

정수현 역을 맡은 이선빈은 작품 선택 계기에 대해서 “시나리오에 매료된 가장 큰 이유는 정수현이 사이다같은 캐릭터였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생각해보니 이전에도 사이다같은 캐릭터를 많이 맡았던 것 같은데, 이번에도 사이다 캐릭터다. 제게 그런 이미지가 있나보더라”며 “팩폭러라는 별명이 있을 정도로 강인하고 당당한 캐릭터지만, 내면에 많은 사연이 있고 따뜻함과 공감 능력이 있다는 점에 매료됐다”고 덧붙였다.

임주환은 합리적 보수의 새 아이콘으로 떠오른 시사평론가이자 로열 금수저 변소하 강준호 역을 맡아 송승헌과 2대에 걸친 21년간의 질긴 악연을 예고한다.

송승헌과 함께 대립하게 된 것에 대해서 그는 “(송승헌 선배님) 옆에서 오징어가 되어가고 있다”며 “아무리 발악해도 소용이 없다”고 너스레를 떨어 좌중을 웃게 만들었다. 더불어 작품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서 “송승헌 선배님이 출연한다는 이야기만 듣고 시나리오도 안 보고 결정했다”고 전해 놀라움을 줬다. 그는 “사실 선배님이 고등학교 6년 선배님이시다. 예전부터 배우로 활동하게 되면 선배님과 한 작품에서 호흡을 맞추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다만 이 때문에 나이가 드러나게 된 송승헌은 “나이 얘기는 굳이 안해도 되지 않느냐”고 가벼운 핀잔을 줘 이선빈을 폭소케 했다. 

송승헌-노정의 / CJ ENM 제공
송승헌-노정의 / CJ ENM 제공

동생들을 위해 위대한의 딸 코스프레를 결심한 사남매의 소녀가장 한다정 역을 맡은 노정의는 “한태풍 역을 맡은 김준, 한송이 역을 맡은 박예나와 친해지는 과정에 힘을 쏟았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그러면서 “두 친구들이 젤리를 정말 좋아하더라. 그래서 젤리를 나눠주면서 함께 장난치기도 하고, 좋아하는 애니메이션에 대해 관심을 가지려고 노력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촬영장에서 힘든 점은 없었느냐는 질문에 “친구들이 장난기를 숨기지 못할 때가 있다. 그럴 때마다 테이크를 빨리 마치면 젤리를 주겠다고 하면 집중해서 잘 마쳤다”고 답해 젤리 예찬을 이어갔다. 더불어 작품의 관전포인트에 대해서는 “너무 많아서 말씀드릴 수가 없다”면서 “작품을 보시게 되면 그 이유를 아실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노정의 / CJ ENM 제공
노정의 / CJ ENM 제공

더불어 노정의에 대해서 송승헌은 “극중 정의 양이 모종의 사건에 휘말린다”며 “이런 어린 친구가 그런 사건에 휘말리게 된 것에 대해 어려움이 있었을텐데, 정의 양이 아니었다면 누가 이 역을 소화할 수 있었을까 싶을 정도로 열심히 해줬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극중 부녀관계로 엮이게 된 송승헌에 대해 노정의는 “정말 잘 챙겨주신다”며 “처음에는 너무 잘생기셔서 아빠라는 생각이 안 들었다. 편하게 대할 수 있게 노력해주셔서 처음보다는 많이 편해졌다”고 전했다. 더불어 여기서도 젤리 이야기는 빠지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인터뷰를 마치면서 임주환은 “아마 드라마가 방송될 때에는 비도 계속 오고 날씨가 안 좋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럴 때 편하게 집에서 저희 작품을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전해 감탄을 자아냈다.

‘위대한 쇼’ 출연진 / CJ ENM 제공
‘위대한 쇼’ 출연진 / CJ ENM 제공

노정의는 “일상생활에서 지친 감정을 드라마 보시면서 푸셨으면 좋겠다”고 전했고, 송승헌은 “작품의 이야기가 가진 힘이 있다고 생각한다. 1, 2회를 보신 분들은 아마 마지막회까지 보실 수 있을거라고 자신한다”고 밝혔다. 이선빈은 “즐거움과 따뜻함, 긴장감까지 전해드리려 노력 중이니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전에는 생각지도 못했던 배우들의 조합 속에서 송승헌이 이전에 방송된 ‘60일, 지정생존자’에 등장한 지진희와는 어떤 차별적인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이 모인다. 더불어 현장에서 나이에 관한 언급이 계속 나와도 웃는 모습을 잃지 않던 송승헌을 중심으로 배우들의 남다른 케미를 느낄 수 있었다. 작품 속에서는 이 케미가 어떻게 빛을 발할지 기대가 된다.

tvN 새 월화드라마 ‘위대한 쇼’는 26일 밤 9시 30분 첫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