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잊혀진 학도병 772명의 이야기, '장사리' 김명민부터 메간폭스까지 (종합)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8.21 12: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인천상륙작전에 잊혀진 학도병 772명의 이야기를 전하기 위해 김명민부터 메간폭스까지 모였다.

21일 오전 CGV 압구정에서 영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할리우드 배우 메간 폭스를 비롯해 김명민, 김성철, 김인권, 곽시양, 장지건, 이재욱, 이호정, 곽경택 감독, 김태훈 감독이 참석했다.샤이니 최민호는 군 복무로 인해 자리에 참석하지 못했다.

한국전쟁 중 기울어진 전세를 단숨에 뒤집을 수 있었던 인천상륙작전 하루 전 양동작전으로 진행된 장사상륙작전 실화를 바탕으로 한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은 평균나이 17세, 훈련기간 단 2주, 역사에 숨겨진 772명 학도병들이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투입되었던 장사상륙작전을 그린 영화다.

곽경택 감독은 작품 제의를 받고 아버지가 가장 먼저 떠올랐다고 밝혔다. 그는 "남과 북이 현재까지도 갈라져 있는 상태에서 가슴 아프게 생각하는 죄로서 이 이야기는 세사엥 나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지금 우리가 살고있는 국가 민주주의 시스템이 희생했던 분들에 대한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담아 연출하게 됐다"고 답했다.

'독전', 'PMC 더 벙커', '봉오동전투' 등 다양한 작품에서 연출자이자 VFX전문가로 손꼽히는 김태훈 감독은 주요 전투 장면의 컨셉을 현실감이라고 강조하며 연출 계기로 "인천상륙작전 뒤에 가려졌던 장사상륙작전을 알게 되면서 큰 매력을 느꼈고 곽 감독님과 공동연출하면서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김명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명민은 작품을 선택한 이유로 "곽경택 감독님, 김태훈 감독님과 작업한다는게 영광스러웠다. 장사리전투에 대한 이야기는 그 전부터 많이 들어봤다. 하지만 어딜 찾아봐도 자세한 내용은 나와있지 않았고 실존인물인 이명훈 대위에 대해 정보를 얻을 수 없었다. 이런 중요한 전투가 사람들 기억 속에 묻혀진게 안타까웠고 감독님 만나서 학도병 772명에 대한 스토리를 들으면서 사람들한테 알리고자 하는 마음이 컸다. 무엇보다 학도병 이야기지만 그들이 이끌었던 리더로서의 고충이 와닿았다. 여러가지로 저에게 매력으로 다가왔던 작품이었다"라고 밝혔다.

김성철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성철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성철 역시 "존경하는 감독님과 선배님과 할 수 있어서 작품을 참여하게 됐다"면서 "명민 선배님이 '대한민국은 너희를 영원히 기억할 것이다'라고 말씀해주시는 부분이 있다. 영화 제목이 잊혀진 영웅들인데 많은 분들이 기억해주셨으면 하는 마음으로 하게 됐다"고 답했다.

김명민은 "처음에 자료수집을 많이 해보려했는데 어디서도 많은 정보를 얻지 못했다.워낙 극비에 진행됐던 작전이라 그대로 비밀속에 묻혀버렸다. 장사리 상륙작전이 없었다면 '우리가 이렇게 잘 지내고 있을 수 있을까' 라는 생각을 하게 됐고 당시를 짚어보면 인천상륙작전 그날 적군들의 이목을 다른곳으로 돌리기 하기위한 목적으로 영덕 장사해변에 상륙하게 되는데 3일정도의 작전 계획을 가지고 투입된다. 하지만 예상보다 훨씬 긴 시간을 버티며 있어야 했고 총 한번 제대로 쏴본적 없는 학생들이 버틸 수 있었다는건 어마어마한 공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억속에 잊혀져버렸고 실패한 작전이었다는 얘기가 나와 극 속에서 이명준 대위가 '장사작전은 성공한 작전이었다고 전해달라. 많은 사상자를 내긴 했지만 장사상륙작전이 성공했기에 인천상륙작전이 성공한것이다'라고 말한다. 촬영하면서도 제 아이와 같은 나잇대의 학생들이 맞서 싸웠다는게 대단하고 가슴 뭉클해하며 임했다"고 진지한 태도를 보였다.

메간폭스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참석한 할리우드 배우 메간폭스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 에서 진실을 알리기 위해 노력하는 종군기자 '매기'로 분했다. 그는  작품에 참여하게 된 계기에 대해 "이 영화가 매력있었던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다. 첫번째는역사적 사실을 기반으로 한 영화를 해본적이 없었고 곽경택 감독과 꼭 작업해보고 싶었다. 그래서 이번 영화는 새로운 도전이었다"고 밝혔다.

한국 감독과의 작업이 처음인 메간 폭스는 인상깊었던 부분이 있냐는 질문에 "곽 감독님과 김 감독님과 작업을 하면서 한국이 영화를 만드는 방식에 대해 특별한 점을 밝견했다. 촬영과 동시에 편집이 이뤄진다는 것이다. 다음 씬을 준비하는데 방금 전 촬영한 씬을 편집하는것이었고 이것은 제가 어떤 영화에서도 보지못했던 혁신적인 부분이었다"고 답했다.

또한 한국인에겐 아픈 역사인 '장사리상륙작전'에 대해 미국인으로서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메간폭스는 "이번 작업을 하면서 엄중한 감정으로 임했다. 감독님과 제작진분들이 사건에 대해 느끼고 있는 열정을 느낄 수 있었다. 매운 가슴 아픈 중요한 이벤트였다. 많은 사람들이 놀라운 희생을 한 사건이였다. 그래서 어느때보다 진지한 마음으로 임했다. 아시다시피 그동안 제가 촬영했던 영화는 다양한 CG, 로봇 그런 거였다면 이번에는 훨씬 진지한 분위기에서 임했다. 또한 모든분들이 경의를 표하는 마음이 있었다"고 답했다. 

영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한 작품이다보니 조심스러운 면도 있었을 터. 곽 감독은 "큰 액션이 있는 전쟁영화를 하게 되면 감독으로서 새로운 샷이나 영화적 이분법을 도전하려는 욕심이 생기기 마련이다. 그러나 그것이 결국 감독만의 연출 스타일이 되겠죠. 그래서 김태훈 감독과 고민하며 결론을 내린것은 스타일보다는 현실감으로 가자. 한 샷을 공들여 찍는것보다 현실 상황에 놓인것처럼 연기자들을 셋업해놓고 여러대의 카메라를 동원해 마치 다큐멘터리같은 방식을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김명민은 관객들이 영화를 보고 "촬영한 저희만큼 가슴 깊은 울림을 받으실지는 모르겠다. 저희는 현장에 가서 몇개월동안 그 역할이 되서 촬영했기 때문에 하지만 적어도 잊혀진 영웅들에 대한 생각이 상기되셨으면 좋겠다. 학도병들이 어떤 희생으로 우리가 있는지 그분들에 대해 마음속으로 기리는 순간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메간폭스는 "배우분들 감독님과 작업할 수 있어 큰 영광이고 이 자리를 위해 한국에 초대해주셔서 감사하고 영화속에서 다뤄지는 스토리는 전세계가 알아야하고 알려져야는거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영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 은 오는 9월 25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