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호텔 델루나' 여진구, 아이유(이지은)과 꿀케미 이루는 나이 잊은 미모…‘완결까지 몇 부작 남았나’ (Ft. OST 발매)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8.21 09: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호텔 델루나’가 화제를 모으며 이에 출연 중인 여진구의 일상이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었다.

최근 여진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무를 심겠습니다. 나보다 더 오래 살아갈 나무를 심겠습니다. 다음 생에 당신이 이 나무를 만날 수 있게, 매일 아침 당신을 기억하며 물을 주겠습니다. 매일 밤엔 달빛을 물들이며 옆에 있겠습니다. 그러니까, 나를 두고 갈 땐 두려워하지 마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하며 일상을 공개했다.

글과 함께 공개된 사진 속 그는 꽃이 핀 나무 밑에서 살짝 미소를 지으며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귀여운 강아지 같은 깜찍한 미모가 돋보인다.

여진구 인스타그램
여진구 인스타그램

여진구는 올해 나이 23세인 배우로 생일은 8월 13일이다. 그는 지난 2005년 영화 ‘새드무비’로 데뷔했다. 이후 ‘일지매’, ‘자이언트’ 등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고 있다.

어느새 자라 남성미를 과시하는 그는 ‘대립군’, ‘왕이 된 남자’ 등에 출연해 여심을 흔들었다. ‘왕이 된 남자’는 잦은 변란과 왕위를 둘러싼 권력 다툼에 혼란이 극에 달한 조선 중기, 임금이 자신의 목숨을 노리는 자들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쌍둥이보다 더 닮은 광대를 궁에 들여놓으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방송 당시 여진구는 1인 2역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한편, 여진구는 최근 아이유와 함께 ‘호텔 델루나’에 출연 중이다.

tvN ‘호텔 델루나’는 엘리트 호텔리어가 운명적인 사건으로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을 맡게 되면서 달처럼 고고하고 아름답지만 괴팍한 사장과 함께 델루나를 운영하며 생기는 특별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원작은 따로 없으며 총 16부작 드라마로 현재 13회까지 방송 됐다.

‘호텔 델루나’ 제작발표회 당시 아이유는 "여진구가 캐스팅됐다는 소식을 듣고 기쁘고 든든했다"며 "첫 리딩 때도 여진구가 준비를 너무 많이 해왔다. '나 정말 열심히 해야겠다' 긴장감을 준 배우다"고 상대역을 맡은 여진구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감독님께서 촬영장에 있으면 항상 '찬성이는 복덩이야'라고 하는데 여진구가 출연 결정을 하고 모든 부분이 술술 잘 풀렸다. 현장에서 여진구가 주는 에너지가 기분 좋게 한다. 호흡도 좋다"고 덧붙였다.

방송 후 아이유가 부른 '호텔 델루나' OST는 화제를 모았고 이에 지난 19일 아이유 소속사 카카오M 측은 "처음부터 OST 발매 계획 없이 만든 곡이라 ‘호텔 델루나'를 사랑해 주시는 많은 팬들에게 드리는 선물 개념이다"고 발매 계획이 없다는 의사를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