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웃집 찰스’ 다문화 농구단 가브리엘, 집안일+동생들 챙기기…장남의 고단한 하루

  • 박한울 기자
  • 승인 2019.08.20 20: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한울 기자] 20일 방송된 KBS1 ‘이웃집 찰스’에서는 다문화 농구단 글로벌프렌즈의 멤버 가브리엘, 트레저, 이창유, 천수길 감독이 출연했다. 특히 작년 연말특집에 출연한 트레저가 1년 만에 훌쩍 성장한 모습으로 재등장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다문화 농구단 글로벌프렌즈는 2009년 창단 후 10년간 활동하고 있으며 16개국 50여 명의 단원이 소속된 나름 잔뼈 굵은 농구단이지만 아직도 비 오는 날엔 비를 맞으며 운동장을 뛰어야 하는 열악한 환경에서 훈련을 이어가고 있다. 그러나 농구에 대한 열정 하나만으로 모인 그들을 아무도 막을 순 없다.

글로벌프렌즈의 주장으로 활약하고 있는 가브리엘은 필리핀에서 온 15살 소년이다. 방과 후에 친구들과 어울려 노는 모습은 영락없는 대한민국 중학생이다. 10살의 어린 나이에 낯선 한국에 와서 왕따도 당하고 힘든 일이 많았지만, 지금은 글로벌프렌즈에서는 농구단을 이끄는 주장으로, 집에서는 든든한 장남으로 묵묵히 자신의 몫을 다하고 있다. 늘 일하느라 바쁜 부모님 대신 여동생들을 돌본다.

KBS1 ‘이웃집 찰스’ 방송 캡처
KBS1 ‘이웃집 찰스’ 방송 캡처

가브리엘은 집에 오자마자 막내 카탈레야 유치원 가방을 정리하고, 여동생들의 밥을 챙겨주는데 먹기 좋게 생선 뼈를 발라 밥과 살을 섞어주는 자상함을 보여줬다. 또 막내 카탈레야를 씻겨주고 예비 중학생 동생의 상담까지 해줬다. 고생하고 들어온 엄마의 짐부터 챙기는 모습을 보여줬다. 어머니의 퇴근 후 찾아온 꿀 같은 휴식시간에도 가브리엘은 농구 영상을 보느라 바쁘다.

전국 유소년 농구 대회 출전을 앞두고 연습경기를 하는 글로벌프렌즈. 처참한 패배 후 감독님은 결국 특단의 조처를 하게 된다. 바로 전 농구 국가대표 선수인 이승준, 이동준 형제와의 특별훈련이다. 농구뿐만 아니라 다문화 가정이라는 공통점을 가진 그들은 인생 선배로서 글로벌프렌즈에게 자신들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드디어 대회 전날 밤이 되고 글로벌프렌즈는 설레는 마음으로 쉽사리 잠에 들지 못했다.

KBS1 ‘이웃집 찰스’는 매주 화요일 저녁 7시 4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