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인권-김명민-최민호 주연 영화 ‘장사리’…인천상륙작전 비하인드 다룬다 

  • 임라라 기자
  • 승인 2019.08.20 17: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이 네티즌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곽경택, 김태훈 감독이 연출을 맡은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은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투입되었던 772명의 학도병들의 장사상륙작전을 그린 영화다. 

평균 나이 17세, 훈련 기간 단 2주. 이명준 대위(김명민)가 이끄는 유격대와 전투 경험이 없는 학도병들을 태운 문산호는 인천상륙작전의 양동 작전인 장사상륙작전을 위해 장사리로 향한다. 김인권은 위험의 수간에 늘 앞장서는 일등 상사 류태석을 맡았으며 유격대의 리더로, 학도병을 이끄는 이명준 대위는 김명민이 맡았다.

‘장사리’ 예고편 영상 캡처
‘장사리’ 예고편 영상 캡처

또한 학도병의 생존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박찬년 중위 역의 곽시양, 위기의 순간마다 솔선수범하는 학도병 분대장 최성필 역의 최민호, 에이스 학도병 기하륜 역의 김성철, 학도병들의 이야기를 알리고자 한 종군 기자 매기의 메간 폭스까지 다채로운 배우 라인업이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지난 12일 공개된 1차 예고편에는 문산호를 가득 채운 학도병들의 순진무구한 눈빛이 앞으로 일어날 비극을 모른 듯해 안타까움을 안긴다. 이어 “우리에게 떨어진 명령은 장사로 가서 위장 작전을 펼치는 거다”라는 명령을 듣고 있는 김명민의 모습과 “괜찮아 겁먹지마”라고 학도병들을 안심시키는 김인권의 목소리가 담겨 극의 긴장감을 키웠으며 이후 전쟁터 속에서 살기 위해 처절히 싸우는 학도병들의 모습이 생생히 그려져 무게감을 더했다.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은 오는 9월 25일 전국에 개봉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