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넷플릭스 오리지널 ‘좋아하면 울리는’ 김소현X송강X정가람, 만찢남녀 등극할까 (종합)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8.20 11: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넷플릭스(Netflix) 오리지널 ‘좋아하면 울리는’이 정식 공개를 앞두고 제작보고회를 열었다. 김소현, 송강, 정가람이 ‘좋아하면 울리는’을 통해 어떤 평가를 받게 될지 기대된다.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 메리어트 동대문스퀘어 서울에서 진행된 넷플릭스(Netflix) 오리지널 ‘좋아하면 울리는’ 제작발표회는 배우 김소현, 정가람, 송강과 이나정 감독의 참석 아래 진행됐다.

이날 ‘좋아하면 울리는’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이나정 감독은 “저도 어렸을 때 천계영 작가님 만화 많이 보면서 자랐다. 천 작가님 작품에 대한 믿음과 팬심이 있었다”라며 ‘좋아하면 울리는’ 제작 결정 이유를 밝혔다.

넷플릭스(Netflix) 오리지널 ‘좋아하면 울리는’
넷플릭스(Netflix) 오리지널 ‘좋아하면 울리는’

이 감독은 “원작 웹툰이 꼭 밝은 내용뿐 아니라 진지하고 좋아한다는 감정에 대해 깊이있게 다룬 점이 있었다. 주인공들의 상처와 다양한 삶을 깊이 있게 다룰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나정 감독은 ‘좋아하면 울리는’ 제작시 가장 신경썼던 부분에 대해 ‘어플 만들기’를 언급했다. 그는 “(어플을) 주인공들이 봤을 때 감정이 깨지지 않고, 진짜 같고, 설레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디자인했다. 만화는 풋풋, 단정, 설렘이었다면 오리지널 시리즈는 역동적이고 거칠고 사실적인 느낌으로 해보려고 했다”는 말을 남겼다.

‘좋아하면 울리는’ 현장에는 ‘좋아한다면 숨길 수 없다’는 오리지널 드라마 슬로건에 맞춰 미니 코너가 진행되기도 했다. 이 코너에서는 세 배우와 이 감독이 거짓말 탐지기를 사용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넷플릭스(Netflix) 오리지널 ‘좋아하면 울리는’
넷플릭스(Netflix) 오리지널 ‘좋아하면 울리는’

아역 연기자에서 성인 연기자로 자리 잡아가고 있는 김소현은 ‘좋아하면 울리는’의 여주인공 조조를 연기한다. 조조는 과거의 상처를 숨기고 꿋꿋하게 살아가다 좋알람 어플의 탄생과 함께 찾아온 선오(송강 분)와의 첫사랑에 설레는 인물이다. 

김소현은 “사실 원작 팬이었다. 이 드라마를 할 것이라고 생각 못 했을 때, 가상 캐스팅을 찾아봤고 다른 배우를 응원했다. 제안 들어왔을 때 포기할 수 없었다. 조조를 잘 표현해보고 싶었던 것 같다”고 캐스팅 소감을 전했다.

이 감독은 김소현 캐스팅 이유 1순위에 대해 연기력을 언급했다. 그는 “풍부한 연기력을 보여줘서 좋았다”며 자신의 선택에 만족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김소현은 “슬프고 우울한 역할을 많이 해서 그런지 저에 대한 이미지가 조용하고, 약간 어둡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다. 물론 실제 저에게도 그런 모습이 있지만 그 안에 단단하고 강한 내면이 있다. 조조도 언뜻보면 연약하고 안쓰럽지만 단단하다는 공통점이 있다. 그래서 캐릭터 연기할 때 편안하게 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넷플릭스(Netflix) 오리지널 ‘좋아하면 울리는’
넷플릭스(Netflix) 오리지널 ‘좋아하면 울리는’

정가람은 조조 김소현을 짝사랑하는 혜영 캐릭터를 연기한다. 정가람이 연기하는 혜영은 송강과 12년지기 친구이기도 해 이들이 그릴 미묘한 감정선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정가람은 “혜영이처럼 항상 긍정적이고 밝고 에너지 넘치는 모습과 저 혼자 끙끙 앓고 하는 모습들이 저랑 비슷하다고 생각하면서 연기했던 것 같다”며 자신과 캐릭터의 공통점을 언급했다.

뿐만 아니라 정가람은 유명 작품에 출연하는 부담감을 솔직하게 고백하기도 했다. 그는“저도 무척 팬이었다. 혜영이를 최대한 내가 생각하는 혜영과 모든 사람이 생각하는 혜영이 같을 것이라고 믿었다. 감독님과 이야기도 많이 했다. 혜영이 연기하면서 모든 장면을 솔직하게 연기했다”고 고백했다.

김소현, 정가람과 호흡을 맞추는 선오 역은 배우 송강이 연기한다. 선오는 유명 배우의 아들이자 모델로도 활동하는 완벽한 비주얼을 가진 캐릭터다. 때문에 수많은 여고생이 송강의 좋알람을 울리지만 송강은 조조의 좋알람만을 울리는 순애보적 면모를 보여주기도 한다.

넷플릭스(Netflix) 오리지널 ‘좋아하면 울리는’
넷플릭스(Netflix) 오리지널 ‘좋아하면 울리는’

송강은 “선오가 행동은 자기 멋대로 해도 내면을 표현을 잘 안 하는 친구다. 그 부분은 저랑 닮았다고 생각했다. 표현을 안 하는 점이 닮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제가 표현하는 선오가 틀리면 어떻게 하나라는 걱정을 많이 했다”라며 솔직한 말을 꺼낸 송강은 “사실 선오는 말이 없다. 그렇게 어떻게 표현할지 고민했는데 순간 보이는 표정들에 중점을 두려고 했다”고 강조했다.

‘좋아하면 울리는’은 웹툰 원작을 바탕으로 하는 드라마다. 천계영 작가의 동명 웹툰 ‘좋아하면 울리는’은 2014년 첫 연재 시작 이후 독특한 설정을 기반으로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쌈, 마이웨이’, ‘오 마이 비너스’, ‘눈길’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들을 선보여 온 전 KBS 프로듀서 출신 이나정 감독이 보여줄 섬세한 연출과 다양한 연령층에서 사랑 받고있는 김소현, 정가람, 송강, 고민시 등의 의기투합이 어떤 결과를 이끌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번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1은 세 명의 주인공들의 고등학교 시절 이야기를 중점으로 진행된다. 또한 성인이 된 세 사람의 관계도 적절하게 그려지며 시즌2 등에 대한 기대감을 더할 예정이다.

좋아하는 사람이 반경 10m 안에 들어오면 알람이 울리는 '좋알람' 어플이 개발되고, 알람을 통해서만 마음을 표현할 수 있다고 여겨지는 세상에서 만나게 된 세 남녀의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Netflix) 오리지널 ‘좋아하면 울리는’은 이달 22일부터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