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좋아하면 울리는’ 송강, “선오 캐릭터 위한 오디션, 후회 없이 했다”…이나정 감독 반응은?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8.20 11: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넷플릭스(Netflix) 오리지널 ‘좋아하면 울리는’ 송강이 출연을 위해 참여했던 오디션 당시를 언급했다.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 메리어트 동대문스퀘어 서울에서 진행된 넷플릭스(Netflix) 오리지널 ‘좋아하면 울리는’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송강은 “오디션을 보러 가면 제 자신을 모두 보여주지 못해 후회가 남았었다”고 밝혔다.

이날 ‘좋아하면 울리는’의 송강은 "이번 오디션은 후회없이 다 보여드리겠다는 생각으로 참여했다. 저는 후회없이 다 했다고 생각한다"며 자신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넷플릭스 ‘좋아하는 울리는’
넷플릭스 ‘좋아하는 울리는’

송강의 이야기에 대해 ‘좋아하면 울리는’의 이나정 감독은 "1차, 2차 오디션 때는 모델이나 아이돌들도 많이 왔다. 송강 씨를 처음 보고 처음에는 ‘모델인가?’, ‘아이돌인가?’했다. 그런데 어릴 때부터 연기자만 준비했더라"고 입을 열었다.

이 감독은 "매 오디션 때마다 항상 모습이 변했다. 밝았다가, 시크했다가, 장난기 있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그 모습을 보고 선호도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송강을 칭찬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좋아하면 울리는’은 천계영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작품이다. 좋아하는 사람이 반경 10m 안에 들어오면 알람이 울리는 '좋알람' 어플이 개발되고, 알람을 통해서만 마음을 표현할 수 있다고 여겨지는 세상에서 만나게 된 세 남녀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쌈, 마이웨이’, ‘오 마이 비너스’, ‘눈길’ 등을 연출했던 전 KBS 프로듀서 이나정이 연출한 ‘좋아하면 울리는’에는 김소현, 정가람, 송강, 고민시 등의 배우들이 출연한다. ‘좋아하면 울리는’은 22일부터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