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좋아하면 울리는’ 김소현, “가상 캐스팅 찾아 볼 정도로 원작 좋아해…혜영파”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8.20 11: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넷플릭스(Netflix) 오리지널 ‘좋아하면 울리는’에 출연하는 배우 김소현이 작품 합류 소감을 전했다.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 메리어트 동대문스퀘어 서울에서 진행된 넷플릭스(Netflix) 오리지널 ‘좋아하면 울리는’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김소현은 "사실 원작 팬이었다"라며 합류 소감을 이야기 했다.

이날 ‘좋아하면 울리는’ 김소현은 “이 드라마를 할 것이라고 생각 못했을 때, 가상 캐스팅도 찾아봤다. 저는 다른 배우를 응원하는 입장이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제안 들어왔을 때 포기할 수 없었다. 조조를 잘 표현해보고 싶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김소현 / 넷플릭스 ‘좋아하면 울리는’
김소현 / 넷플릭스 ‘좋아하면 울리는’

뿐만 아니라 김소현은 “저는 처음부터 끝까지 혜영(정가람 분)파다”라며 ‘좋아하면 울리는’ 속 러브라인을 짤막하게 언급하기도 했다.

김소현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좋아하는 울리는’에서 과거의 상처를 숨기고 꿋꿋하게 살아가다 좋알람 어플의 탄생과 함께 찾아온 선오(송강 분)와의 첫사랑에 설레는 인물 조조를 연기한다.

‘좋아하면 울리는’은 좋아하는 사람이 반경 10m 안에 들어오면 알람이 울리는 '좋알람' 어플이 개발되고, 알람을 통해서만 마음을 표현할 수 있다고 여겨지는 세상에서 펼쳐지는 세 남녀의 로맨스 작품이다.

원작인 천계영 작가의 동명 웹툰 한 ‘좋아하면 울리는’은 2014년 첫 연재 시작 이후 꾸준히 사랑을 받고 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로 재탄생한 ‘좋아하면 울리는’에는 김소현, 정가람, 송강, 고민시 등의 배우들이 참여한다. 22일부터 에피소드가 공개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