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영화 ‘디파티드’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맷 데이먼 ‘리즈 시절’ 담겨…할리우드 꽃미남의 만남

  • 임라라 기자
  • 승인 2019.08.19 17: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19일 영화 ‘디파티드’가 오후 1시 35분부터 스크린에서 방영돼 네티즌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2006년 개봉한 영화 ‘디파티드’는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미남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맷 데이먼이 만난 작품으로 화제를 모았다. 미국 최고의 영화감독을 손꼽히는 감독 마틴 스콜세지의 작품으로, 엇갈린 운명의 두 남자의 이야기를 다룬다.

남부 보스턴 매사츄세츠 주 경찰청은 프랭크 코스텔로(잭 니콜스)가 이끄는 보스턴 최대 범죄 조직망을 일망타진하기 위해 신참 경찰 빌리 코스티건(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를 조직에 침투시킨다.

빌리가 경찰 배지를 반납하고 코스텔로의 신임을 얻기 위해 애쓰는 동안 또 다른 신참 경찰 콜린 설리반(맷 데이먼)은 경찰청 내에서 승승장구해 특별 수사반에 배치된다.

영화 ‘디파티드’ 스틸컷 / 네이버영화
영화 ‘디파티드’ 스틸컷 / 네이버영화

특별 수사반의 임무 또한 코스텔로를 제거하는 것. 그러나 콜린은 경찰청에 투입된 코스텔로의 첩자로, 빌리와 콜린은 서로의 임무를 수행하는 동안 양쪽 조직 모두 첩자의 존재를 눈치챈다. 언제 정체가 탄로날 지 모르는 긴박한 상황 속에서 두 남자의 운명은 점점 극으로 치닫게 된다.  

국내에서 개봉 당시 누적 관객 수 55만 2968명을 모은 이 영화는 러닝 타임 151분, 15세 관람가 판정을 받았다. 특히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맷 데이먼의 깊이 있는 연기와 전성기 시절 미모를 만날 수 있어 눈길을 사로잡은 작품이다. 

‘타이타닉’으로 전 세계에 이름과 얼굴을 알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는 최근 ‘원스 어폰 어 타임 할리우드’ 등에 출연하며 활발히 활약 중이다. 해당 작품은 오는 9월 개봉하며 브래드 피트와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의 만남으로 기대감을 키웠다. 맷 데이먼 또한 여전히 다양한 작품에서 활동하고 있다. 그는 오는 11월 영화 ‘포드 V 페라리’ 개봉을 앞두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