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악플의 밤’ 설리, 존박 질문에 “눈치 보는 행동 싫어…자아 찾는게 너무 힘들다” 고백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8.19 17: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악플의 밤’ 존박이 설리에 대한 존경심을 표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악플의 밤’에서는 젝스키스 장수원과 존박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설리와 예능에서 처음 만났다는 존박은 “너무 멋있는 것 같다”며 극찬했다. 그러면서 “나의 멋이라는 걸 가지고 있는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설리한테 궁금했던게 있다”며 “사람들의 눈치를 안 보는 편이냐”고 궁금해했다. 설리는 “안보기도 하고 안보려고 한다. 많은 사람들의 영향을 받게되니까 자아를 찾는데까지 너무 힘들다”고 설명했다. 때문에 자기방어를 많이한다며 “눈치를 안 보는 것도 그의 일종”이라고 덧붙였다. 

김숙이 “존박은 눈치를 많이 보는 편이냐”고 묻자 “눈치를 많이 보지는 않는다. (질문의 의도는) 그게 자연스러운건지 궁금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설리는 “약간 노력하는 것도 있다. 어렸을 때부터 눈치보는 행동을 너무 싫어했다. 춤연습을 하고 있다가 대충하고 있었다. 갑자기 윗분들이 오면 다들 열심히 하는 척을 한다”고 자신의 경험을 풀었다.

‘악플의 밤’ 캡처

그는 “옆에 있던 선생님은 지금까지 설렁설렁했던 모습을 봤는데 갑자기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주는게 자존심이 상했다. 그래서 원래 이런 것처럼 설렁설렁 췄다”고 설명했다.

최근 설리는 아이유와의 친분으로 드라마 ‘호텔 델루나’에 특별 출연해 시선을 모은 바 있다. 

한편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며 올바른 댓글 매너 및 문화에 대해서도 한 번쯤 생각해 보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JTBC2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