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소녀주의보, 새 멤버 나린과 함께 We Got The Power'로 음악방송 노린다 (종합)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8.19 13:4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소녀주의보가 걸크러쉬를 입고 'We Got The Power'으로 돌아왔다.

1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SAC아트홀에서 소녀주의보(지성, 슬비, 샛별, 구슬, 나린) 세 번째 싱글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소녀주의보의 세 번째 싱글 앨범 'We Got The Power'은 점점 성장해나가는 소녀주의보의 포부를 담은 댄스팝 곡이다. 작은 시작이었지만 실력과 인지도 면에서 점차 발전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으며 그 포부를 담기 위해 멤버 셋별과 구슬도 작사에 함께 참여했다.

또한 멤버 구슬이 직접 안무를 창작했으며 새롭게 랩에 도전하는 지성, 센 포스로 중요 파트마다 노래의 기를 살린 민정, 그리고 매력적인 목소리로 합을 맞춘 새 멤버 나린과의 조화를 살펴볼 수 있다.

곡의 작곡, 편곡과 작사에는 레드벨벳, 슈퍼주니어, 에일리, 신승훈, 백아연, 비와이, 케이시 등으로 다방면에 활약 중인 Jay Lee가 참여했다.

소녀주의보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소녀주의보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소녀주의보의 리더인 지성은 "그동안은 귀엽고 소녀소녀한 콘셉트으로 나왔다. 이름이 소녀주의보라 지금은 조금 세고 걸크러쉬한 콘셉트로 잡았다"며 "노래도 더 세고 랩도 들어갔다. 춤 스타일도 걸크러쉬 콘셉트로 준비를 했다"고 곡을 소개했다.

이번 앨범으로 처음으로 랩에 도전하게 된 그는 "랩은 한 번도 해본 적이 없었다. 제 인생에서 할 거라고 생각도 못했다"며 "이번에 컨셉을 바뀐 계기로 랩을 담당하게 돼서 열심히 연습을 했다. 잘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구슬은 이번 곡의 안무를 창작하며 곡에 퀄리티를 더했다. 구슬은 "전 컨셉은 애기애기하고 청순청순한 컨셉이었다. 이렇게 파격 변신한 만큼 퍼포먼스 중심으로 파워풀하게 창작했다"고 밝혔다.

숏컷으로 파격 변신한 샛별은 "대표님께서 컨셉이 바뀌면 숏컷을 해보는 게 어떻겠냐고 하셨다. 저는 하기 싫어서 1년 넘게 고민하다가 자르게 됐다"며 "처음에는 솔직히 울먹했다. 지금도 아침에 거울 볼 때마다 놀란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도 주변에서 잘 어울린다고 반응을 해주셔서 지금은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컨셉을 변신하게 된 계기를 묻자 지성은 "소녀주의보가 소녀와 주의보 두 가지 컨셉으로 나뉘어져있다. 처음에는 소녀 컨셉으로 하고 걸크러쉬 컨셉으로 나오려고 했는데 멤버가 바뀌면서 빠르게 걸크러쉬 컨셉으로 나오게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날 쇼케이스에서 소녀주의보는 가장 하고 싶은 일로 '음악방송 출연'을 언급했다. 지성은 "저희가 가장 자신 있는 것은 복지다. 지금까지 많이 해왔었기 때문에 보육원 같은 곳을 다니면서 하는 것에 자신 있다. 복지 활동도 계속할 예정이다"며 "태국, 자카르타 등 해외 팬들을 위한 활동도 할 예정이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저희가 데뷔한지 2년 정도 됐는데 아직 방송에 나가지 못했다"며 "이번 활동엔 열심히 준비해서 음악 방송에 나가고 싶은 게 저희 소망이고 목표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소녀주의보는 '복지돌'다운 컴백을 선택해 청소년들과 소통하는 폭력 예방 희망 콘서트인 '아자! Cheer up'에서 첫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