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1991년 완공된 수원아파트 환기구 기둥에 균열, ‘붕괴 우려’ 주민 100여명 긴급대피…수원시 입장은?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8.19 10: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경기도 수원에 위치한 한 아파트에서 건물 외벽에 붙어있던 시설물에 균열이 발생해 입주민이 긴급대피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18일 오후 7시쯤 수원시 권선구 구운동의 15층짜리 아파트에 붙어 있는 콘크리트 재질 환기구에 균열이 발생했다는 신고가 잇따라 접수됐다.

주민들은 119에 "아파트 외벽에 붙어 있던 환기구 기둥에서 콘크리트 파편이 떨어지고 있다"고 신고했다.

소방서 조사 결과 15층 높이 아파트의 10층에서 15층 사이 외벽과 환기구 연결 부분에 균열이 생긴 것으로 확인됐다. 이 사고로 환기구와 인접한 30가구, 주민 100여명이 관리사무실과 노인정, 권선구청 대강당 등으로 대피했다.

수원아파트 균열 / MBC 뉴스 캡쳐
수원아파트 균열 / MBC 뉴스 캡쳐

시청은 현장에 종합상황실을 마련해 주민들에게 구호 물품을 지급했다.

경찰은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현장 접근을 통제하고 있다. 균열 사고가 발생한 아파트는 1991년 완공된 것으로 문제가 된 환기구는 오수처리 시설과 연결된 것으로 전해졌다.

균열 발생 지점은 아파트 본채와 환기 구조물을 잇는 이음 부분입니다. 이 균열은 8~9개 층으로 이어지면서 약 5㎝ 정도 벌어져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수원시는 곧장 1차 육안 감식을 벌인 결과 환기시설만 붕괴 가능성이 있고, 아파트 본 건물 자체는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하지만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주민 30세대 100여 명을 인근 경로당과 교회 등으로 대피시켰다.

수원시는 오늘 오전 10시부터 이 아파트의 정밀 안전 진단을 실시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