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 구혜선, 안재현과의 이혼 논란에 방송분 편집…‘두 사람의 나이 차이는?’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8.19 07:4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에 출연한 구혜선의 방송분이 안재현과의 이혼 논란에 일부 편집된 채 방송됐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에는 구혜선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하지만 방송 당일 오전 구혜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고 합니다. 다음 주에 남편 측으로부터 보도기사를 낸다고 하여 전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는 글과 함께 안재현과 주고받은 문자를 공개하며 두 사람의 이혼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문보미씨가 대표로 있는 구혜선, 안재현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측은 "많은 분들의 격려와 기대에도 불구하고 최근 들어 두 배우는 여러 가지 문제로 결혼생활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 진지한 상의 끝에 서로 협의하여 이혼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구혜선씨는 변호사를 선임해 이혼 합의서 초안을 작성해 안재현씨에게 보내면서 안재현씨도 빨리 변호사를 선임하여 절차를 정리해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며 "구혜선씨는 8월중으로 법원에 이혼조정 신청을 하고 9월경에는 이혼에 관한 정리가 마무리되기를 원한다고 했다"고 덧붙이며 구혜선이 작성한 초안을 공개하기도 했다.

구혜선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구혜선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하지만 구혜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공식 보도자료가 오고 갈 것을 예상하여 어제 급히 내용을 올렸다"며 "타인에게 저를 욕한 것을 보고 배신감에 이혼 이야기는 오고 갔으나 아직 사인하고 합의한 상황은 전혀 아니다. 저와는 상의되지 않은 보도다. 저는 가정을 지키고 싶다"고 이를 반박했다.  또한 "당신이 대표님한테 내가 대표님과 당신이 나를 욕한 카톡을 읽은 것. 이로써 부부와 회사와의 신뢰가 훼손됐다는 것에 대하여 이야기 전달했다고 들었다"는 문자를 추가 게재하며 안재현과 대표가 그를 욕했다는 뉘앙스를 남기는 글을 덧붙여 다시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이와 같은 논란에 미우새 측은 뉴스엔을 통해 "'미운 우리 새끼' 제작진도 구혜선 씨 관련 내용을 당일 기사로 알게 되어 당혹스런 입장이다"며 "현재 사전녹화로 제작이 완료된 방송분을 일부 수정, 편집 진행 중이다. 오늘 방송에 차질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에 본래 방송분에 있었던 구혜선과 안재현의 연애 시절 이야기와 결혼 생활 등의 이야기는 편집된 상황이다.

구혜선은 올해 나이 36세며 안재현은 올해 나이 33세로 두 사람은 3살 나이 차이가 나는 연상연하 부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