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방구석1열' 허스토리-말모이가 남긴 우리의 역사 (종합)

  • 조상은 기자
  • 승인 2019.08.18 11: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상은 기자] '방구석 1열' 민규동 감독과 예능에서 만나보기 힘든 배우 예수정이 출연해 화제다. 

18일 방송된 '방구석1열'에서는 광복절 특집으로 영화 '허스토리'와 '말모이'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영화 '허스토리'의 주역 배우 예수정은 "아직도 일본 정부가 안바뀌지 않았냐"면서 현시점을 꼬집었다. 이어 예수정은 "사람 새끼여야 사람 말을 하지. 라는 대사가 기억에 난다"고 그대로 재현해 눈길을 모았다. 이어 예수정은 "내가 재판장에서 시원하게 욕 한번 해드리면 내 속이 다 시원하다"면서 그 마음으로 했다. 이어 예수정은 "더 했어야 한다"고 사이다 발언을 전했다. 또한 예수정은 "몰랐던 관부재판 알게 해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출연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예수정 민규동 / JTBC '방구석1열' 캡처
예수정 민규동 / JTBC '방구석1열' 캡처

이어 민규동 감독은 "영화 제목을 '허스토리'로 짓게 된 이유는 위안부 피해자가 여성임에도 불구하고 남성적 시선으로 바라보는게 이상하다고 생각해 허스토리로 짓게 됐다"고 계기를 설명했다. 또한 중국 난징 위안소 촬영 장면에 대해서 "실제로 급하게 가서 찍었다. 촬영 당시 철거한다는 소식을 들었기 때문. 이후 모습은 합성했다"면서 비하인드를 전하기도 했다. 실제로 영화 배경이 되었던 '관부재판'에 대해서 예수정은 "우리 민족은 근성이 있는 민족이다"라면서 "이 분들의 이야기를 담을 수 있어서 좋았다"면서 평을 전했다.

앞서 영화 '허스토리'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관련 재판 사상 처음으로 보상 판결을 받아낸 관부재판 실화를 소재로 한 작품이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과 이들의 재판을 이끄는 여성 사업가 ‘문정숙’(김희애)의 분투기로 역사적인 관점에서 뜨거운 감동을 선사한 영화다.

두번째로 그려진 영화는 '말모이'였다. 배우 유해진의 출연으로 화제가 된 바. 우리말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한 역사적 기록물에 대한 이야기가 함께 그려졌다. 특히 배우 예수정은 '말모이'에도 출연했다. 이에 예수정은 "그렇다 출연했다"라면서 당시를 떠올리기도 했다. '말모이'는 우리말 사용이 금지된 일제강점기, '까막눈' 판수(유해진)가 조선어학회 대표 정환(윤계상)을 만나 조선어 사전 편찬을 위해 비밀리에 전국의 우리말을 모으는 내용을 전하는 영화다. 

방송 말미 민규동 감독은 "자꾸 기억되고 언급되었으면 한다. 후대까지 이런 이야기는 계속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예수정은 "몸의 얘기는 삶이 들어있고, 말의 이야기는 대의명분이 담겨있다"고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방구석 1열'은 영화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한 방에 모여 영화와 인문학을 토크로 풀어내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MC로는 윤종신, 장도연, 장성규, 민규동, 주성철이 진행을 맡고 있다. '허스토리'를 연출한 민규동 감독과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를 연기한 예수정 배우, 진중권 교수가 특별출연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