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서핑하우스’5회 조여정, 전성우 카버보드 강사 게스트에 카버보드 배워 조여정 허당미 송재림, 조여정에 치과의사 게스트 ‘아직 미혼이시래’(1)

  • 정희원 기자
  • 승인 2019.08.18 09: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희원 기자] 18일 방송된 ‘서핑하우스’5회 1부에서는 오픈 3일차 치과의사 김동건, 카버보더 강사 이현성, 러닝 크루 5인방, 한국을 사랑하는 미국인 와이엇, 취준생 조형우, 서핑 3대가족이 함께하는 가운데 조여정(38)은 전성우(31)와 카버보드 강사 이현성과 함께 땅 위의 서핑이라는 카버보드를 타러 공원에 나왔다. 헬멧을 쓰는데 조여정이 제대로 쓰지 못하자 전성우가 살피

jtbc 예능 '서핑하우스' 방송 캡처
jtbc 예능 '서핑하우스' 방송 캡처

다가 앞으로 껴야한다며 씌워줬고, 강사인 게스트가 의심쩍게 쳐다봤다. 조여정은 이어 무릎에 팔목보호대를 찼는데 전성우가 이를 발견하고 혹시 팔목보호대 아니냐 물었다. 

이현성은 카버보드가 서핑가 비슷하게 체중으로 눌러 움직이게 하는 특징이 있다며 본격적으로 카버보드를 선보였다. 바퀴 안쪽에 양발을 올려주고, 무릎이 앞으로 나가는 거고, 전진 시 발을 최대한 지면에 두는 게 좋다며 카버보드를 타게 했는데, 이현성이 조여정을 가르키는 것을 지켜보던 전성우가 조여정보다 잘 탔다. 전성우는 어려운데 운동되는 느낌이 되게 상큼하다며 보드 가장자리를 밟아 띄워 손으로 잡으며 자신은 이거 하나로도 만족한다며 좋아했다. 조여정도 멋있다며 따라하려했는데 되지 않아 몇 번의 시도 끝에 성공하고 서핑하우스로 돌아왔다.

 

취준생 게스트 조형우는 마스크팩을 붙였는데, 그때 와이엇이 다가와 함께 셀카를 찍었다. 조금씩 석양이 물들고, 서핑하우스 전 직원들이 외출했다. 오픈 3일만에 다같이 첫 외출로 모두 신이 난 채로 차에 올랐다. 전성우는 이젠 손님들끼리 있어도 불안하지 않다며 송재림(34)은 어머니가 계시니 주방 자체가 든든하다며 오늘 봤냐며 골뱅이에 파전에 고추장찌개까지 막 장난 아니라 말했다. 

네 사람은 테라스가 있는 식당을 찾았고, 오픈된 테라스에 앉자 바다와 반대쪽까지 보이는 아름다운 뷰에 모두 감탄했고, 조여정은 서핑하우스가 보인다며 가르켰다. 모두 양양 인싸 송재림에게 잘 주문해보라 했고, 송재림은 사장과 친분이 있는 곳인 듯 인사하며 베이컨 버거와 하와이완 버거 등을 시켰다.

 

서핑을 좋아하는 송재림, 조여정, 김슬기, 전성우가 양양에서 직접 게스트하우스를 오픈해 손님들에게 서핑 강습과 힐링 공간을 제공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 ‘서핑하우스’는 매주 일요일 오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