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매일 9명의 여성 살해된다는 멕시코, 연이은 경찰의 10대소녀 성폭력에 '분홍 반짝이' 시위

  • 김윤교 기자
  • 승인 2019.08.17 21: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의 10대 소녀 성폭행 2건에 분노 폭발

[김윤교 기자] 멕시코에서 경찰이 10대 소녀를 성폭행하는 일이 잇따라 발생해 분노한 여성들이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16일(현지시간) 엘우니베르살과 엑셀시오르 등 멕시코 일간지에 따르면 이날 저녁 멕시코 전역에서 공권력에 의한 여성 폭력에 항의하고 정의를 요구하는 여성 시위가 열릴 예정이다.

수도 멕시코시티를 비롯해 몬테레이, 과나후아토, 산루이스포토시, 아과스칼리엔테스 등 멕시코 곳곳에서 소셜미디어를 통해 시위가 예고됐다.

이번 시위가 본격화한 것은 지난 12일이었다.

최근 멕시코시티에서 경찰에 의한 성폭력 사건이 연이어 발생하며 여성들의 분노가 폭발했다.

한 17세 소녀가 지난 3일 경찰 네 명으로부터 순찰차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고, 며칠 후 또 다른 16세 소녀는 도심 박물관에서 경찰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말했다.

박물관 성폭행 용의자는 체포됐지만, 순찰차 사건과 관련해서는 아무도 처벌받지 않아 여성들의 분노를 키웠다.

12일 250여 명의 여성이 멕시코시티 거리로 나와 '정의'를 외치며 행진했다. 멕시코시티 검찰청 건물의 유리를 부수는 등 시위가 과격해지기도 했다.

논란이 커지자 클라우디아 세인바움 멕시코시티 시장은 14일 수사가 진행되는 동안 연루 의혹이 있는 경찰 6명을 일단 정직 처분했다고 밝혔다.

때늦은 조치에도 분노는 가라앉지 않았다.

여성들은 "(경찰이) 나를 보호하는 대신 나를 폭행한다"는 내용의 해시태그로 저항 운동을 확산시켰다.

분홍 반짝이 시위
분홍 반짝이 시위

16일 시위 참가자들이 챙겨야 할 중요한 준비물은 '분홍 반짝이'다.

지난 12일 시위대가 방송 인터뷰 중이던 제수스 오르타 멕시코시티 치안장관에게 분홍 반짝이 가루를 뿌리는 모습이 카메라에 고스란히 잡히며 시위의 상징이 됐다.

지난 12일 여성 시위대가 뿌린 분홍 반짝이 가루 뒤집어쓴 멕시코시티 치안장관 [AFP=연합뉴스]
지난 12일 여성 시위대가 뿌린 분홍 반짝이 가루 뒤집어쓴 멕시코시티 치안장관 [AFP=연합뉴스]

여성들은 설탕과 식용색소를 이용해 친환경 분홍 반짝이를 만드는 법 등을 공유하며 '반짝이 시위'를 준비했다.

멕시코를 비롯한 중남미 국가들은 오랜 남성중심주의 문화 속에서 여성에 대한 폭력이 심각한 사회문제 중 하나다.

유엔 통계에 따르면 멕시코에서는 매일 9명의 여성이 살해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