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 한지민에 이어 김고은과 호흡…’차세대 멜로 킹’

  • 김진주 기자
  • 승인 2019.08.17 16: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주 기자]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개봉을 앞두고 정해인의 일상이 화제다.

과거 정해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잊지 못할 생일을 만들어준 팬분들과 축하해 주신 모든 분들 감사합니다..! 그리고 부모님 사랑합니다”하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정해인은 검은 티에 회색 재킷을 걸친 해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정해인의 훈훈한 비주얼이 눈길을 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진짜 잘생겼다”, “이런 남자친구는 어떻게하면 사귈수 있을까”, “오빠 생일 축하해요ㅜㅜ사랑해용”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정해인 인스타그램
정해인 인스타그램

정해인은 1988년생 올해 나이 32세로 2014년 드라마 ‘백년의 신부’로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삼총사’,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봄밤’, 영화 ‘역모-반란의 시대’ ‘흥부:글로 세상을 바꾼 자’ 등에서 열연했다.

지난 11일 종방된 MBC ‘봄밤’에서 정해인은 한지민과 호흡을 맞춰 차세대 멜로 킹의 모습을 선보이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는 드라마 ‘봄밤’ 다음 작품으로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으로 찾아왔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현우(정해인 분)와 미수(김고은 분)이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만나길 반복하며 서로를 맞춰 나가는 레트로 감성 멜로다.

정지우 감독의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정해인, 김고은, 박해준, 김국희, 정유진 등이 출연한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는 오는 28일 개봉되며 김고은, 정해인, 정지우 감독이 참가하는 라이브채팅이 생중계된다. 라이브채팅은 진행 관인 롯데시네마 월드타워를 비롯해 광복, 대전센트럴, 동성로, 수원, 수완에서 생중계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