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희열의 스케치북' 손호영&김태우, god가 아닌 신인 '호우'로 인사 (1)

  • 최윤영 기자
  • 승인 2019.08.16 23: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유희열의 스케치북 (이하 유스케) 은 '어쩌다 신인' 특집으로 꾸려진다.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캡처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캡처

16일 방송된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의 오프닝에서 유희열은 “정말 특별한 무대다. 예전에 토이로 내가 너의 곁에 잠시 살았다는 걸 이라는 노래가 발매 됐을 때 바로 이 자리, 1996년 이문세 쇼에서 첫 번째 TV 데뷔 무대를 가졌다. 오늘 스케치북에서도 신인 뮤지션들을 초대하게 됐다.”며 ‘어쩌다 신인’ 특집이 꾸려질 것이라 말했다. 유희열은 “스케치북에서 데뷔한 신인이 정말 많다. 아이유, 크러쉬, 폴킴, 멜로망스 등 너무 많은 사람들이 이 무대를 통해 데뷔했다. 첫 시작은 누구에게나 있다. 뜨거운 박수를 부탁드린다.”면서도 “문 걸어잠궈.” 라며 특유의 센스를 발휘했다.

첫 번째 팀은 ‘호우.’ 데뷔 20년차인 god의 멤버 손호영과 김태우가 유닛이 되어 신인으로 깜짝 인사를 선보였다. 두 사람은 god의 노래 ‘애수’를 부르며 등장했고 뒤이어 ‘friday Night’ ,‘0%’ 등의 히트곡들을 메들리로 선보였다. 객석의 사람들은 노래를 따라 부르며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손호영과 김태우는 신인 특유의 인사법으로 객석에 인사를 했고 유희열은 "신인 노래를 이렇게 따라부르는 건 처음 봤다."고 말했고 김태우는 "신인치고는 노래가 많다."며 노련하게 답변했다. 두 사람의 이름을 한 글자씩 따서 만든 팀 이름 호우는 한자로 '좋은 친구'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김태우는 가장 특별한 곡으로 "대상을 안겨줬던 곡이다." 라며 길을 꼽았고 즉석에서 멋진 라이브를 보였다.

호우(손호영&김태우), 어반자카파, 레게 강 같은 평화, HYNN(박혜원)이 출연한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16일 금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