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궁금한 이야기Y’ 엄마 부대 주옥순, 아베에게 사죄-딸 위안부 끌려가도 용서하겠다?…세월호 ‘일베 폭식투쟁 음식 나눠줘’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8.16 21: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궁금한 이야기Y’에서 '베에게 사죄하라'고 외치는 엄마부대 주옥순 대표의 모습이 그려졌다. 

16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아베에게 사죄하라'고 외치며 자신이 애국자라고 하는 엄마부태 주옥순 대표의 행동을 조명했다.

 

SBS‘궁금한 이야기Y’방송캡처
SBS‘궁금한 이야기Y’방송캡처

 

일본이 우리나라를 화이트 리스트(백색국가)에서 베제하고, 경제 제재를 받게 됐다.

그에 맞서 우리나라는 노 재팬 운동이 퍼졌고 지난 8월 1일, 주옥순 대표는 아베 일본 수상을 "아베 수상님"이라고 부르며 그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는 발언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주옥순 씨는 각종 집회에서 강경 발연을 이어와 세간의 이목을 받았고 많은 비판에도 자신의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급기야 8월 8일 집회에서 같은 보수 우파 사람들로부터 밀가루 세례를 받기까지 했다.

주옥순 씨는 오히려 자신을 친일파, 매국노라고 칭한 사람들을 법적으로 대응 할 것이며 자신이야말로 나라를 위하는 애국자라고 주장했다.

사죄 발언 이후 수 많은 언론의 인터부 요청을 받았는데 모든 매체와 거절을 한 그는 '궁금한 이야기Y' 팀과의 인터뷰는 흔쾌히 수락했다.

주 대표는 자신이 말하는 애국심은 강제 징병 피해자인 아버지의 영향을 받았다고 하며 조선이 대국이 되야 한다는 말을 어렸을 때부터 들어왔다고 했다.

그는 일본이 강점기 시절 우리나라 발전의 토대를 마련해줬고 해방 이후에도 일본이 자본과 기술을 제공해서 우리나라가 지금까지 성장해 왔다고 했다.

이어 모든 것이 우수한 일본과의 관계를 악화시키는 것은 나라를 망치는 것이고 자신의 딸이 위안부 피해를 겪어도 일본을 용서하겠다고 주장했다.

또 주대표는 과거 일베 사람들이 폭식 투쟁때 음식을 나눠줬던 사람임이 밝혀졌다. 

SBS‘궁금한 이야기Y’는 매주 금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