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우익 혐한 논란’ DHC, 방탄소년단(BTS) 광복기념 티셔츠 사건 언급하며 사실왜곡…전 세계 아미(ARMY) 불매 선언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8.16 17: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혐한 발언으로 논란이 된 일본 화장품 업체 DHC가 이번에는 방탄소년단(BTS)을 비난하는 방송을 송출해 아미(ARMY)들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DHC테레비는 지난 13일 시사뉴스 ‘토라노몬 뉴스’서 과거 지민이 입었던 광복기념 티셔츠를 입은 것에 대해서 다시 언급했다. 이들은 “방탄소년단 멤버 중 1명이 일본에 원폭이 떨어지는 디자인의 옷을 입고 춤을 췄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한 출연자는 “‘일본은 반성하라’는 메시지를 담은 것”이라며 “원폭 사건은 세계적으로 심한 일인데, ‘만세’라고 하는 것은 사람으로서 심하다”고 밝혔다. 더불어 “한국인들은 일본에 큰 지진이 일어나면 기뻐한다. 그걸 창피하다고 생각 안 하는 것 같다”며 조롱하기도 했다.

‘뉴스룸’ 방송 캡처
‘뉴스룸’ 방송 캡처

이는 지난해 지민이 광복 기념 티셔츠를 입었던 것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되어 사과한 일을 왜곡해서 발언한 것이다. 해당 티셔츠에는 애국심(PATRIOTISM), 우리 역사(OURHISTORY), 해방(LIBERATION), 코리아(KOREA) 등의 글귀와 더불어 만세를 부르는 사람들의 모습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원폭 피해자분들께 상처를 드릴 목적으로 제작된 의상이 아니다”라며 “원폭 피해자분들께 의도하지 않게 상처를 드린 점은 물론 당사 아티스트가 원폭 이미지와 연계된 모습에 불편함을 느끼신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공식적으로 사과한 바 있다.

해당 소식이 알려지자 많은 아미들은 분노하고 있다. 특히나 해당 이슈에 대해서 잘 알지 못했던 해외의 아미들이 해당 뉴스를 접하고 분노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들도 DHC에 대해 불매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어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DHC는 지난 10일 JTBC의 보도로 인해 과거 역사왜곡은 물론이고 혐한 가짜뉴스를 진행해온 것이 알려지면서 불매운동 및 퇴출운동이 벌어졌다. 이 때문에 이전에 해당 기업의 모델로 활동했던 정유미 역시 모델 활동 중단을 요청하는 등 파장이 컸다.

현재 DHC 제품은 국내 주요 H&B 스토어와 온라인 몰에서 거의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숫자가 줄었다. 그럼에도 DHC 본사 측은 오히려 묵묵부답으로 대응하고 있으며, 지사인 DHC코리아가 직접 사과 입장을 발표하는 등의 모습을 보였다.

향후 DHC 본사가 전 세계적인 불매운동으로 인해 어떻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