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슈퍼맨이 돌아왔다(슈돌)’ 윌리엄, 기내에서 귀여운 형아의 브이…“오랜만에 가족 휴가”

  • 허지형 기자
  • 승인 2019.08.16 15: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윌리엄이 비행기 기내에서 귀여움을 드러냈다.

지난 15일 윌리엄 해밍턴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오랜만에 가족들과 휴가 가요~”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 속 윌리엄은 아빠 샘과 함께 비행기 내 좌석에 나란히 앉아 있는 모습을 담았다. 브이를 그리며 여유있는 포즈를 보인 윌리엄은 이어진 사진 속에서 헤드폰을 착용해 귀여움을 자아냈다.

윌리엄 해밍턴 인스타그램
윌리엄 해밍턴 인스타그램

이에 네티즌들은 “윌리엄! 어데가?? 잼나게 놀고, 언능 돌아왕~눈 빠지게 기다리고 있을끄야”, “울애기 건강하게 잘 다녀오렴”, “윌렴~~ 열일했으니 잼나게 놀다와~♥ 근데 한국이 벌써 썰렁한 거 같네~ 윌렴없어서~ ㅠㅠ”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1977년생 샘 해밍턴은 한국 나이로 43살이며, 아내 정유미 씨와 지난 2013년 10월 결혼했다. 두 사람 사이에서 사랑스러운 윌리엄과 벤틀리가 태어났다. 윌리엄은 2016년 7월 12일, 동생인 벤틀리는 2017년 11월 8일 태어났다.

또한 샘 해밍턴과 윌리엄의 일상이 2016년 10월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첫 공개 되며 많은 사람의 관심을 받았다. 이어 동생 벤틀리와의 만남은 2018년 1월 방송에 나와 두 형제의 귀여움을 담아내며 랜선 이모와 삼촌들을 미소 짓게 했다.

현재 해밍턴 부자는 SNS를 통해 일상을 공개하며 소통하고 있다. 최근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벤틀리가 말문이 트이며 형 윌리엄과 함께 폭풍 귀여운 케미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아내 없이 아이들을 돌보는 연예인 아빠들의 육아 도전기로,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