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60일 지정생존자' 강한나-오혜원, '관람 방해' 논란에 사과문...손석구는 입장 無

  • 임민영 기자
  • 승인 2019.08.16 09: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민영 기자] 연극 관람 중 비매너 행위 논란에 휩싸인 강한나와 오혜원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16일 강한나와 오혜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공연을 관람하던 관객분들과 무대에 서신 배우님들께 죄송하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강한나는 "오늘 참 좋은 공연을 보고 왔는데, 공연을 관람하셨던 관객분들께 공연관람에 지장을 드리고 불편을 드린 것 같다"라며, "이유를 막론하고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무대에 서신 배우님들께도 죄송하다. 성숙한 관람매너에 대해 제대로 숙지하고 반성하도록 하겠다."라는 내용의 사과문을 올렸다.

강한나 인스타그램
강한나 인스타그램

이어서 오혜원은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합니다. 저의 무지함으로 많은 분들에게 피해를 드린 점 사과 드립니다. 앞으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신중하게 행동하겠습니다."라며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한 사과의 뜻을 밝혔다.

오혜원 인스타그램
오혜원 인스타그램

강한나와 오혜원은 논란을 의식한 듯 사과문을 올린 게시글의 댓글 기능을 막아놓았다.

지난 15일 '60일, 지정생존자'에 출연 중인 강한나-손석구-오혜원은 연극 '프라이드'를 관람하던 중 적절치 못한 관람 매너로 물의를 일으켰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들은 tvN '60일, 지정생존자'에 함께 출연 중인 동료 배우 김주헌의 무대를 응원하기 위해 극장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프라이드' 공연을 관람한 네티즌들의 증언에 따르면,  강한나-손석구-오혜원은 공연 내내 시끄러운 소음으로 다른 관객들의 몰입을 방해하고, 진지한 장면에서 느닷없이 웃음을 터뜨리는 등의 비상식적인 행동으로 다른 관객들의 빈축을 샀다.

이들은 객석 쪽에 카메라를 드는 장면에서 손으로 V자를 그리는 포즈를 취하는가 하면, 극 중간에 암전이 되는 씬에서 큰 소리로 대화를 나누는 등 관람에 피해를 주는 행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커지자 강한나와 오혜원은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반면 손석구 측은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아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