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숙행, 이종현과 한 살 나이 차이로 케미 UP…‘직업 및 고향은?’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8.16 07:5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연애의 맛 시즌2’에 이종현과 함께 출연 중인 숙행이 일상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과거 숙행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숙행열차 팬분들이 주신 선물로 무장하고 무대 출발!!!!역대급 반응 짱 좋아욥 #부산 ! 늘 감사합니다~^^미스트롯은 영원하리~~ ”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하며 일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그는 빨간 드레스에 레드 립을 매치하고 섹시함을 뽐내고 있다. 특히 잡티 하나 없는 피부가 부러움을 부르고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숙행님 팬인 게 너무 행복합니다”, “너무 예쁘시닷 성격도 시원시원하시구 ^^♥”, “섹시하네요 팬이에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숙행 인스타그램
숙행 인스타그램

광주 출신으로 알려진 숙행은 올해 나이 41세로 지난 2011년 싱글 앨범 ‘0순위’를 통해 트로트가수로 데뷔했다.

이후 '가시리', '참참참', '아몰랑' 등을 발매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갔다. 남다른 노래실력으로 대중들을 사로잡던 숙행은 TV조선 ‘미스트롯’에 출연해 TOP6에 오르며 노련한 실력을 과시했다.

하지만 '미스트롯'은 성상품화 논란에 휩싸였고 이와 관련해 숙행은 '내일은 미스트롯' 전국투어 제작발표회 당시 "예민한 부분이라 조심스럽다. 여자들이 모여있다 보니 의도치 않게 논란이 될 것을 제작진도 우려하고 있다"며 "뽕을 착용하고 싶어도 만류하셨다. 그런데 이런 얘기가 나와서 서운하기도 하다. 똑같이 입어도 야해 보이는 친구들이 있다. 콘셉트에 맞춰 의상을 준비하는데 그러다 보면 자칫 오버될 수도 있고 그렇지 않을 때도 있다. 예쁘게 봐주시면 좋겠다. 이슈가 돼서 그런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이어 우승자 조작 논란에 대해서는 "준결승, 결승은 청중 평가단도 모시고 리허설은 한 번만 하고 거의 생방송처럼 진행했다"며 "오셔서 보신 분들이 있기 때문에 전혀 짜고 치는 그런 것 없이 리얼하게 하고 있다는 걸 알 것이다. 준결승과 결승전은 생방송처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정당당하게 열심히 했다"고 덧붙였다.

‘미스트롯’ 방송 당시에도 남다른 입담으로 주목받던 그는 최근 ‘연애의 맛 시즌2’에 출연해 소개팅남 이종현과 남다른 케미를 뽐내고 있다. TV조선 ‘연애의맛 시즌2’는 사랑을 잊고 지내던 대한민국 대표 싱글 스타들이 그들이 꼽은 이상형과 연애하며 사랑을 찾아가는 신개념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이으로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돼 시청자들을 찾아온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