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 애아빠라고 믿어지지 않는 비주얼…‘부부싸움 후 이혼설?’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8.16 03: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가 애아빠라고 믿을 수 없는 비주얼을 과시했다. 

지난 8일 진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진화는 머리를 쓸어올린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조각같은 비주얼을 자랑하는 그의 모습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전 진화님 백프로 이해합니다” “진화씨는 웃는 모습이 세상에서 제일 예쁘답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함소원은 1997년 미스 경기 진에 입상 후 연예계에 데뷔했다. 그 후 2003년 싱글 앨범 ‘So Won No.1’을 발매한 그는 ‘색즉시공’ ‘여기는 어디냐?’ ‘특공 아미라’ 등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리기도 했다.

진화 인스타그램
진화 인스타그램

지난해 함소원은 18살 연하의 남편 진화를 만나 결혼에 골인했다. 이어 지난해 12월 딸 혜정을 낳았다. 특히 중국인인 진화는 공장을 운영하며 임대사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함소원과 진화는 가치관 차이로 인해 부부싸움을 하는 모습을 보였다. 진화가 아내에게 말하지 않은 채 친구에게 돈을 빌려준 것. 

이를 알게된 함소원은 돈을 돌려받으라 요구했고 진화는 살벌함 가득한 표정으로 가출을 감행했다. 사흘 만에 집에 돌아온 집으로 돌아온 진화는 함소원에게 “난 적어도 최선을 다했다.내 참을성도 한계가 있다. 솔직히 다시 돌아오고 싶지 않았다”며 서운함을 토로했다.

‘아내의 맛’은 대한민국 셀러브리티 부부들이 식탁에서 ‘소확행(일상에서 느낄 수 있는 작지만 확실하게 실현 가능한 행복)’ 라이프를 찾는 콘셉트의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TV조선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