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스터 기간제’ 윤균상, 이순원과 함께 전석호 방에 침입…목 매달려 살해 당한 시신 발견하지만 몸에서 증거 꺼내 (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8.15 23: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미스터 기간제’에서 전석호의 죽음으로 이준영, 최규진, 한소은, 김명지 간의 갈등이 폭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5일 방송된 ocn 수목드라마 ‘미스터 기간제-10회’ 에서는 천명고의 행정 실장 태석(전석호)가 목이 매달린 채 살해된 모습으로 발견됐다. 

 

OCN ‘미스터 기간제’방송캡처
OCN ‘미스터 기간제’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는 기훈(최규진)이 아버지 도진(유성주)의 약점을 잡았다고 생각하고 태석(전석호)을 찾아가고 크게 싸우게 됐다.

전석호는 최규진이 수아(정다은)의 죽은 이유를 자신의 탓으로 돌리자 급격한 분노로 폭행을 가했다. 

최규진은 전석호로부터 “내가 아닌 너가 아버지 발목을 잡고 있다”고 하면서 폭언을 듣게 됐고 앙심을 품게 됐다.

또한 강제(무혁-윤균상)는 원석(이순원)과 함께 전석호의 방에 있는 증거를 찾아서 몰래 잠입하고 전석호가 목을 메고 죽어있는 모습을 처음으로 발견하게 됐다.

윤균상과 이순원은 전석호가 쓴 유서에는 검사의 강압수사를 못견뎌서 자살한다라고 써 있었고 살인사건의 핵심 단서를 찾기위해 행정실장 전석호의 금고를 열어보게 됐다. 

하지만 금고에는 증거가 없었고 윤균상은 전석호의 몸에서 증거를 꺼내게 됐다. 

또 윤균상은 전석호의 시신을 보고 이건 자살이 아니다. 살해 된거야라고 말했고 경찰에 신고도 못하고 자리를 피하게 됐다. 

‘미스터 기간제’ 는 상위 0.1% 명문고에서 벌어진 의문의 살인 사건, 진실을 밝히려는 속물 변호사의 잠입 작전을 그린 드라마이다.

‘미스터 기간제’는 몇부작인지 궁금한 가운데 16부작 예정으로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OCN ‘미스터 기간제’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OCN ‘미스터 기간제’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OCN 수목드라마 ‘미스터 기간제’는 매주 수요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