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 이지훈과 함께 있는 신세경에게 “이지훈 어떻게 생각하냐?” 직진남 ‘질투 폭발’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8.15 22: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신입사관 구해령’에서 이지훈이 박기웅에게 사직서를 제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5일 MBC 에서 방송된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19, 20회’에서는 우원(이지훈)은 해령(신세경)과 이진(박기웅)의 만류를 뿌리치고 사직서를 냈다.

 

MBC‘신입사관 구해령’ 방송캡처
MBC‘신입사관 구해령’ 방송캡처

 

이지훈은 이조정랑(류태호)에게 상피제와 인사 발령 논란에 대해 캐물었다.

이지훈은 류태호에게 “불공정하게 송사를 처리한 사례를 모르고 하는 말이냐. 정랑께서 앞장서지 않으셔도 폐단이 극심하다. 국법을 어기셨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류태호는 이지훈에게 “상피제 때문에 본적을 살짝 바꿔 올렸다.자네는 예문관에서 글만 쓰다 보니 모르나 본데. 평양 출신이 평양 수령이 되고 경주 출신 경주 관리가 되는게 맞지 않냐?”라고 오히려 따졌다.

이후 딸 사희(박지현)은 아버지 이조정랑(류태호)를 찾아가서 “창피하다”라고 하며 직언을 했다. 

이후 왕세자 이진(박기웅)에게 온 상소 중에는 우원(이지훈)의 탄핵을 요구하는 글이 도착했고 이지훈의 부인이 과거자신이 역적으로 몰리게 되자 자결했다는 사실을 폭로했다. 

또 이지훈이 지나가는 모습에 부인을 들먹이며 손가락질을 했고 이지훈은 사관직을 내려놓기로 했다.

우원(이지훈)은 조선 최고의 세력가 좌의정 민익평(최덕문)의 아들이지만 자신의 소신대로 사관의 길을 택했다. 

이에 왕세자 이진(박기웅)은 현왕 이태(김민상)에게도 누구도 사관의 입시 없이는 왕을 독대할 수 없다고 직언을 하며 강직한 면모를 보였던 이지훈의 사직서에 당황을 했다.

이지훈은 박기웅에게 “견딜수가 없다. 사람들 입에 단영이가 오르내리는게. 손가락질을 받으며 죽음을 택했는데 죽어서 만큼은 편안히 있어야 되지 않겠냐?”라고 말했다. 

신세경 또한 동궁전으로 나온 이지훈을 붙잡았는데 그 동안 여사 생활에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 준 선배이기 때문이었다.

또 이림(차은우)은 해령(신세경)과 함께 비를 피하다가 우연히 손을 스쳤고 당황하던 차은우는 망설이다 신세경의 손을 잡았고 신세경 역시 이를 피하지 않았다.

차은우는 계속 신세경만 생각하고 우원(이지훈)과 함께 있는 해령(신세경)을 보고 질투를 했다.

차은우는 이지훈 옆에 있는 신세경을 불렀고 이지훈은 “사관이다. 부름을 받기 전에 그 연유를 들어야겠다”라고 하자 침묵이 흘렀다.

이에  신세경은 이지훈에게 “저 다녀오겠다. 먼저 들어가라”고 말했고 우원(이지훈)은 고개를 끄덕였다.

신세경은 차은우에게 “민봉규(이지훈) 어른이 나를 걱정해서 그러는 거다”라고 하자 차은우는 “민봉규(이지훈) 어떻게 생각하냐?”라고 하며 질투를 드러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이다.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은 몇부작인지 궁금한 가운데  총 40부작으로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MBC‘신입사관 구해령’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MBC‘신입사관 구해령’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MBC 수목드라마‘신입사관 구해령’은  수요일, 목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