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태양의 계절’ 오창석, 장모 이상숙 죽은 딸 김시우와 관련이 있음 알고 사고 직전 통화자 최정우 알아내고 ‘경악’ (2)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8.15 20: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태양의 계절’ 에서는 오창석이 장모 이상숙이 딸 김시우의 죽음과 관련되고 이상숙의 사고 직전의 마지막 통화자가 최정우임을 알아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15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52회’에서 태양(오창석)은 딸 샛별(김시우)의 죽음이 미란(이상숙)과 관련된 사실을 알게 됐다. 

 

KBS2 ‘태양의 계절’ 방송캡처
KBS2 ‘태양의 계절’ 방송캡처

 

태양(오창석)은 기준(이수용)에게서 “목격자가 나왔다. 그 목격자가 샛별이가 손에 휴대폰을 들고 할머니, 할머니 울면서 달려가더래”라고 알렸다.

오창석이 덕실(하시은)이 왜 샛별이가 말도 없이 집을 나갔는지 물었고 하시은은 답을 하지 못했다.

하시은은 엄마 미란(이상숙)에게 샛별이 죽은 날 무슨 일로 나갔는지 캐물었고 이상숙은 답을 하지 못하고 “내가 죽을 죄를 졌어”라고 답했다.

더 이상 말을 못하는 이상숙에게 하시은은 “왜 말을 못 해”라고 하며 답답해 했고 오창석은 이를 듣게 됐다.

또한, 오창석은 두 사람의 대화를 듣고 이상한 낌새를 느끼고 장모 이상숙의 휴대폰 기록을 확인했다.

오창석은 이상숙의 휴대폰을 보고 마지막으로 통화한 사람이 최라는 사실을 알고 “최가 누구야”라며 최씨를 찾게 되 최태준임을 알아내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태양의 계절’은 대한민국 경제사의 흐름과 맥을 같이 하는 양지그룹을 둘러싼 이기적 유전자들의 치열한 왕자게임을 그린다.

서로를 속고 속이는 수 싸움과 배신으로 점철되는 양지그룹 제왕의 자리, 그로 인해 희생된 한 남자의 비극적인 복수극과 역설적이지만 낭만적 성공담을 담는다.

‘태양의 계절’은 김원용 PD 연출, 이은주 극본의 드라마이며 몇부작인지 궁금한 가운데 100부작 예정으로 알려졌다.

‘태양의 계절’의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KBS2 ‘태양의 계절’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KBS2 ‘태양의 계절’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KBS2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 은 월요일~금요일 밤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