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일본 아베 총리, 올해도 ‘반성·책임’ 언급 無…‘NO 아베 규탄’ 대규모 집회 열려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8.15 16:5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종전기념식에 참석한 아베 총리는 7년째 반성과 책임에 대한 언급이 일절 없었다. 새 일왕의 "깊은 반성"이라는 발언과 비교된 행보로 더욱 눈쌀을 찌푸리게 했다.

15일 일본 정부는 도쿄도 지요다구에 있는 '닛폰부도칸'에서 일제가 일으켰던 태평양전쟁 종전(패전) 74주년 기념행사인 '전국전몰자추도식'을 개최했다.

이날 추도식은 전후 세대인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지난 5월 즉위 후 처음 열린 일본 정부 주최의 종전 기념행사라는 점에서 일왕의 언급 등이 주목받았다.

나루히토 일왕은 처음 참석한 전몰자추도행사 기념사를 통해 "전몰자를 추도하고 평화를 기원하는 날을 맞았다"며 "소중한 목숨을 잃은 수많은 사람들과 유족을 생각하며 깊은 슬픔을 새롭게 느낀다"고 밝혔다.

이어 "종전 이후 74년간 여러 사람의 부단한 노력으로 오늘날 우리나라(일본)의 평화와 번영이 구축됐지만 많은 고난에 빠졌던 국민의 행보를 생각할 때 정말로 감개무량하다"고 말했다.

NHK 중계 캡처 / 연합뉴스
NHK 중계 캡처 / 연합뉴스

그러면서 "전후 오랫동안 이어온 평화로운 세월을 생각하고 과거를 돌아보며 '깊은 반성'(深い反省)을 한다"고 했다. 또 "두 번 다시 전쟁의 참화가 반복돼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간절히 원한다"며 세계 평화와 일본의 발전을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나루히토 일왕이 '깊은 반성'이란 표현을 사용한 것은 지난 4월 퇴위한 부친인 아키히토 전 일왕의 견해를 계승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아키히토 전 일왕은 2015년 추도식 때부터 '깊은 반성'이란 표현을 사용해 왔다.

그러나 아베 신조 총리는 이날 기념사에서 '반성'이나 일제 침략전쟁으로 큰 고통을 겪은 아시아 주변국들에 대한 '가해자'로서의 책임을 시사하는 언급은 일절 하지 않았다.

아베 총리는 기념사에서 "이전 대전(大戰)에서 300만여명의 동포가 목숨을 잃었다"며 구체적으로 "조국의 장래를 걱정해 전쟁터에서 숨진 사람들, 종전 후 먼 타향땅에 있다가 돌아가신 분들, 히로시마와 나가사키 원폭 투하·도쿄를 비롯한 각 도시의 폭격·오키나와에서의 지상전 등으로 무참히 희생된 분들"이라고 태평양전쟁 관련 전몰자들을 거론했다.

아베 총리는 이어 "지금 우리가 누리는 평화와 번영은 전몰자 여러분의 고귀한 희생 위에 세워진 것"이라며 "다시 한번 충심으로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바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2013년 이후 지금까지 한 번도 8·15 종전 기념행사에서 가해자로서의 일본 책임을 거론하지 않아 비난을 샀다.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일본 전노련 오다가와 위원장 / 연합뉴스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일본 전노련 오다가와 위원장 / 연합뉴스

한편, 74주년 광복절을 맞아 민주노총의 초청으로 방한한 오다가와 요시카즈 전노련 의장은 이날 서울 정동 민주노총 사무실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아베 정권은 일본 내 우파 세력의 지지와 관심을 끌어들이려고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를 이용하고 있다"며 "정치적으로 해결해야 할 (한일 갈등) 문제를 화이트리스트 배제 등 경제적으로 풀어가는 것은 정경 분리 원칙에도 맞지 않고 도리에도 맞지 않다"고 비판했다.

오다가와 의장은 "일본에서는 한국의 일본 불매운동을 '반일 행동'으로 보거나 '반 아베 행동'으로 보는 견해가 있는데 전노련은 이를 '반 아베 행동'으로 본다"면서 "양국 노조가 더더욱 상호 간의 신뢰를 강화하고 연대의 힘을 키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TV 방송 캡처
연합뉴스TV 방송 캡처

아베를 향한 국민의 분노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74번째 광복절을 맞은 오늘 15일 도심 곳곳에서는 ‘NO아베’라고 적힌 피켓을 든 반일 집회가 열렸다.

서울광장 앞에서는 일본의 강제동원 문제를 규탄하는 집회가 진행되기도 했다. 집회에는 일본 현지에서 강제 동원 피해 문제 해결을 위해 앞장선 시민단체 10여 개와 강제동원 피해를 겪은 이춘식 할아버지와 양금덕 할머니가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아베는 사죄하고 배상하라'는 구호가 적힌 피켓과 피해자들의 영정 사진을 들고 주한 일본대사관 앞까지 행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