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뽕 따러 가세’ 송가인, 작은 키에 요정같은 미모…‘살인적인 스케줄 성대결절’

  • 김진주 기자
  • 승인 2019.08.15 14: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주 기자] ‘뽕 따러 가세’에 출연 중인 송가인의 일상이 화제다.

과거 송가인은 “오늘도 열심히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송가인은 하트모양 쿠키를 들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윙크한 송가인의 사랑스러움이 돋보인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귀여우십니다. 역시 트로트계의 방탄”, “가인언냐 쵝오여라”, “자타공인 팔방미인 0순위의 선두주자는 송가인 전통가수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송가인 인스타그램
송가인 인스타그램

송가인은 1986년생 올해 34세 트로트 가수이다. 긴 무명 생활을 하다 2019년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에 출연하며 초반부터 압도적인 우승 후보로 인기를 몰며 최종 우승 미스트롯 진을 차지했다.

송가인의 어머니 송순단은 국가무형문화재 진도 씻김굿 전수고육조교이자 무속인이다. 어머니의 실력을 물려받은 송가인은 중학교 2학년 때 판소리를 시작해 중앙대학교에서 국악 그중에서 판소리를 전공했다.

송가인은 tvN ‘풀 뜯어먹는 소리’에 출연해 자신의 키가 153cm라고 밝히며 요정미를 뽐냈다.

또한 지난 13일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오랫동안 성대결절을 앓아 이비인후과를 방문해 팬들의 걱정을 샀다.

지난 8일 방송된 TV조선 ‘뽕 따러 가세’ 4회는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국 기준 시청률 6.3%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송가인의 첫 리얼리티 TV조선 ‘뽕 따러 가세’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