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믹스나인’ 유기농 아이돌 몬트(MONT), ‘대한민국만세’ 뮤직비디오 최초로 독도서 촬영

  • 송오정 기자
  • 승인 2019.08.15 10: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그룹 몬트(MONT)의 ‘대한민국만세’의 뮤직비디오가 최초로 독도에서 촬영됐다는 소식에 네티즌들 사이 화제다.

14일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 몬트의 ‘대한민국만세’는 아이돌 그룹으로는 사상 최초로 뮤직비디오를 독도에서 촬영,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공개된 뮤직비디오는 사상 최초로 독도에서 촬영된 뮤직비디오로 흑백화면으로 한 편의 영화를 보는 듯한 감각적 영상미를 뽐냈다. 특히 독도를 배경으로 진정성 있는 메시지를 전하며 태극기 퍼포먼스를 펼쳐 높은 몰입감도 선사한다.

몬트의 자작곡인 ‘대한민국만세’는 공들인 제작과정과 함께 어렴풋이 짐작했던 한일 관계에 대한 실상을 바로 알게 된 것이 보다 큰 결실이라고 소속사 측은 전하기도 했다. 

몬트(MONT) / FM엔터테인먼트 제공
몬트(MONT) / FM엔터테인먼트 제공

촬영 비하인드에 대해 FM엔터테인먼트는 “서울에서 울릉도, 독도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몬트와 스태프들이 무사히 촬영을 마칠 수 있었던 이유는 독도 수비대의 적극적인 협조 덕분이다”라고 밝혔다. 촬영 당시 독도 수비대는 체감온도가 38도에 이르는 폭염 속 생수와 텐트를 제공하며 몬트의 뮤직비디오 촬영을 지원했다고 알렸다.

몬트는 지난 1월부터 신곡 발표를 준비했지만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민감한 시기인 관계로 곡을 발표하는 것에 우려도 많았다. 하지만 애국심의 고취와 역사적 재인식이 더 중요하다는 생각에 고심 끝에 ‘대한민국만세’를 발표하게 됐다.

몬트는 JTBC의 오디션 프로그램 ‘믹스나인’에서 ‘친환경 아이돌’, ‘유기농 아이돌’, ‘산골 아이돌‘로 불리며 대중들에게 이름을 알렸고, 올해 1월 타이틀곡 ‘사귈래 말래’로 정식 데뷔했다.

지난 14일 ‘대한독립만세’를 발표한 몬트는 유기농 아이돌이라는 기존 이미지를 벗어 던지고 독립투사 3인으로 변신해 팬들의 가슴을 울릴 것으로 기대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