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김성수, “박지훈 오빠 머리색으로 탈색할래요” 딸 혜빈에 ‘버럭’

  • 박한울 기자
  • 승인 2019.08.14 21: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한울 기자] 14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살림남2) 에서는 최민환-율희 부부, 김성수-혜빈 부녀, 김승현 가족들의 새 에피소드가 공개됐다. 민환, 율희 부부의 이야기에 이어 김성수 가족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혜빈의 집엔 예쁜 초록색으로 염색을 한 친구가 놀러왔다. 혜빈은 짱이라며 너무 부러워했다. 혜빈은 방에서 박지훈의 포스터를 가지고 와선 나는 이색으로 염색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근데 아빠가 허락을 안해줄것 같다며 걱정했다. 친구는 너희 아빠는 뭐든 다 해주니까 한번 부탁을 드려보라고 제안했다.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캡처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캡처

스케줄을 마친 김성수가 집에 돌아왔고 혜빈은 김성수의 팔다리를 주무르며 애교를 부렸다. 이어 염색에 관한 이야기를 조심스레 꺼냈다. 방학때마다 머리에 뭘 하려고 하느냐며 반대했다. 혜빈은 보라색으로 탈색을 하고 싶다고 말했고, 김성수는 탈색을 하면 눈에 안좋은 영향이 가고 두피도 따갑다며 탈색은 절대 안된다고 했다.

김성수는 인터뷰에서 “저도 예전에 누나 몰래 탈색을 했다가 정말 많이 혼났었다. 탈색을 하면 사람들 시선도 좋게 안 보이고 혜빈이에게 탈색만큼은 양보할 수 없다”고 말했다. 혜빈은 아빠가 원래 파마도 되고 붙임머리도 된다고 하셨었는데 탈색은 안된다니까 당황스럽기도 하고 그랬다고 말했다. 아빠의 반대에 부딪친 혜빈은 방으로 들어가 평소 하지 않던 방정리를 시작했다. 이어 빨래도 개며 집안일을 해 김성수는 그런 혜빈을 흐뭇하게 바라보며 우리 혜빈이가 드디어 사춘기가 끝났다며 기뻐했다.

혜빈은 일주일에 한번씩 받던 용돈을 한달치를 미리 달라고 말했고 기분이 좋아진 김성수는 한달치 용돈 5만원을 쿨하게 건넸다. 그로부터 며칠 후 혜빈은 약속이 있다며 나가는데 검은 후드에 모자까지 쓰고 나가려 했다. 무언가 이상함을 감지한 김성수는 모자를 벗겨보았고 혜빈의 머리색이 보라색으로 바뀐것을 발견했다. 아빠의 환심을 사 미리 받은 용돈으로 염색을 한 것이다. 얼굴까지 보라색이 된 혜빈을 보며 김성수는 화를 냈다.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는 매주 수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