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아이콘(iKON) 전 멤버 비아이, ‘마약 의혹’ 공익신고자 인적사항 보도 언론사 검찰 수사 착수

  • 김진주 기자
  • 승인 2019.08.16 10: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주 기자] 아이콘(iKON) 전 멤버 비아이(김한빈)의 마약 의혹을 국민권익위원회에 제보한 공익신고자의 인적사항을 보도한 언론사와 기자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권익위가 공익신고자 보호법 위반 혐의로 MBC와 이데일리, 기자 2명을 고발한 사건을 강력부에 배당하고 자료 확보와 소환을 검토 중이다.

지난 6월 공익신고자는 자신도 처벌받게 될 위험을 무릅쓰고 권익위에 비아이의 마약 구매 및 투약 혐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와 경찰의 은폐 의혹을 비실명으로 대리 신고했다.

이후 이데일리는 신고자의 실명을 본인의 동의 없이 최초로 보도했다. 또한 MBC는 신고자의 자택을 찾아가 초인종을 누르는 장면을 방송에 노출해 논란은 더 커졌다. 당시 신고자는 비아이 등에게 마약을 제공한 혐의를 받았던 인물이다.

권익위에 변호사를 통해 신고를 접수할 경우 비실명 대리 신고제로 공익신고자는 보호받을 수 있다. 신고자는 버닝썬 관련 의혹을 권익위에 신고한 방정현 변호사가 대리했다.

비아이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비아이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권익위는 지난 6일 신고자의 인적사항을 공개한 기자와 소속 언론사를 검찰에 고발했다. 공익신고자 보호법 제 12조 제1항은 공익신고자 동의 없이 인적사항이나 신분을 노출할 수 있는 사실을 다른 사람에게 알리거나 보도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이를 위반할 경우 같은 법 제30조에 따라 5년 이하 징역이나 5천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한다.

지난 6월 비아이는 2016년 4월 신고자와 나눈 메신저가 공개되면서 마약 의혹에 휩싸였다. 당시 공개된 메신저에서 비아이는 “나 LSD 평생 하고 싶다”, “약의 강도는 세냐”, “개수는 원하는 만큼 구할 수 있냐”, “대량 구매할 수 있냐” 등의 메시지를 남겼다.

비아이와 메신저를 나눈 신고자는 2016년 5월 아이콘 숙소 앞에서 비아이에게 LSD를 전했다. 같은 해 8월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신고자는 해당 사건을 진술했음에도 비아이는 경찰 소환 한번 없던 것으로 알려졌다.

YG엔터테인먼트의 자체 마약 키트 검사에서 비아이가 적발돼 신고자는 YG엔터테인먼트에 불려갔다. 양현석과 대화를 나눈 신고자는 겁을 먹고 3년간 진술을 번복했고, 3년 동안 비아이는 아무렇지 않게 활동을 이어 나갔다.

해당 사건이 불거진 뒤인 6월 12일 비아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의 부적절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저의 잘못을 겸허히 반성하며 팀에서 탈퇴하고자 한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라고 글을 게재하며 아이콘에서 탈퇴 및 YG엔터테인먼트와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