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나의 거리’ 김옥빈, 다이아몬드 ‘되찾기 작전’ 시작

  • 장영권 기자
  • 승인 2014.07.14 15: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JTBC 월화특별기획 ‘유나의 거리’(연출: 임태우, 극본: 김운경, 제작: 드라마 하우스)의 김옥빈이 다이아몬드를 얻기 위한 사투를 벌일 예정이다.
 
회가 거듭되면서 재미는 물론 배우들의 빛나는 열연과 우리들의 삶을 대변하는 스토리로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는 JTBC 월화특별기획 ‘유나의 거리’의 김옥빈이 다이아몬드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결국 다시 한 번 작업에 나설 것으로 예고돼 화제다.
 
‘유나의 거리’ 김옥빈 / JTBC
‘유나의 거리’ 김옥빈 / JTBC

지난 주 방송에서 유나(김옥빈 분)는 찜질방에서 다이아몬드를 훔치려다 다른 사람에게 선수를 빼앗겼다. 이후 억울하게 경찰서까지 다녀온 후 화숙(유혜린 분)에게 “나 아직도 너 못 믿어, 그러니까 니가 하는 꼴 보고 용서할게”라 말하며 가져간 무리를 알아볼 것을 지시한 것. 유나를 한 번 배신했던 화숙은 그녀에 대한 미안한 감정으로 이를 적극적으로 알아봐 주기로 했다.
 
그리고 바로 오늘 밤 방송에서 유나가 다이아몬드를 찾기 위한 시도를 벌일 것으로 예고되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한 번 배신을 당했던 과거가 있기 때문에 또다시 유나에게 나쁜 일이 벌어지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커지고 있는 것. 특히 유나는 경찰에 쫓겨 함부로 움직일 수 없는 화숙을 대신해 윤지(하은설 분)와 함께할 것으로 보여 더욱 흥미진진한 전개를 선사할 예정이다.
 
시청자들은 “다이아몬드…욕심날 만 하지만 그래도 도둑질은 안돼요 누님 ㅠㅠ”, “화숙이가 또 수 써서 유나 배신당하는거 아녀?????”, “아우 유나 또 경찰서가면 어떡함… 금방 또 나오겠지만”, “여성 이인조 강도네ㅋ 멋짐ㅋ”, “캬~나쁜짓 하지만 그래도 김옥빈 진짜 이쁘당”, “김옥빈이니까 다 용서될 듯ㅠㅠ” 등의 의견으로 관심을 표현했다.
 
‘유나의 거리’는 직업, 성별, 나이, 성격까지 천차만별인 개성만점 사람들과 전직 소매치기범인 한 여자가 사는 다세대주택에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사나이가 들어온 후, 상처와 아픔을 치유 받고 함께 부대끼며 살아가는 이야기를 그린작품으로 오늘밤 9시 5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