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위대한 소원’, 류덕환-안재홍-김동영 혈기왕성 케미 돋보이는 코믹 영화

  • 송오정 기자
  • 승인 2019.08.14 17: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영화 ‘위대한 소원’이 TV에 방송되며 네티즌들 사이 재조명 받고 있다.

2016년 4월 개봉한 영화 ‘위대한 소원’은 배우 류덕환, 안재홍, 김동영의 케미가 돋보이는 코미디 영화다. 세 사람은 각각 죽기전 성관계가 꿈인 고환(류덕환 분), 어설픈 상남자 남준(김동영 분), 매를 버는 금수저 갑덕(안재홍 분) 역으로 변신해 특급 코미디를 극장가에 선사했다.

고환은 시한부 선고를 받고 침대에서 움직일 수 없지만, 죽기 전 꼭 한 번 성관계를 하고 싶다는 꿈을 가지고 있다. 영화는 “한 달이든, 내일이든 죽어도 어른으로 죽고 싶어”라고 외치는 고환에 친구 남준, 갑덕의 고군분투를 다루고 있다.

‘위대한 소원’ 촬영 스틸컷
‘위대한 소원’ 스틸컷

‘위대한 소원’은 배우 류덕환이 군입대 전 마지막으로 출연한 작품으로, 혈기왕성한 사춘기 소년의 역할을 완벽히 소화했다는 평을 받는다. 특히 감독 남대중은 “드라마 ‘허준’에서 류덕환의 연기를 잊을 수 없다. ‘고환’의 역할로 류덕환 말고는 생각하지 못했다”라며 류덕환에 대한 신뢰를 내비치기도 했다.

영화의 또 다른 재미 요소로는 영화 ‘스물’의 연출을 맡아 이미 발칙한 코미디를 선보인 바 있는 감독 이병헌이 극 중 남덕과 갑덕을 탈탈 터는 건달 선배로 파격 등장해 감초 역할을 해냈다. 또 전 농구 국가대표 선수이자 현 스포츠 해설가 우지원은 고환이 가장 존경하는 농구선수로 출연해 의도된 발연기로 임팩트를 날렸다.

영화에 대해 네티즌은 “시사회가서 영화보는데 정말 미친듯이 웃었어요. 배우들의 케미도 좋았고요. 재미로는 10점인 영화입니다”, “최근 본 코미디 중 제일 재미있었음”, “뻔하지만 뻔하지 않은 B급 영화”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극중 갑덕 역의 배우 안재홍은 최근 드라마 ‘멜로가 체질’에서 손범수 역으로 출연해 로맨틱 코미디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