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벌새' 김보라 감독, "박찬욱 감독님 '속편 내놔라' 하는데 다른 이야기 해보고파"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8.14 17: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벌새' 김보라 감독이 박찬욱 감독을 언급하며 다음 영화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4일 오후 서울 용산 CGV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벌새'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김보라 감독, 배우 박지후, 김새벽이 참석했다.

'벌새'는 1994년, 알 수 없는 거대한 세계와 마주한 14살 '은희'의 아주 보편적이고 가장 찬란한 기억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김보라 감독은 전작 '리코더 시험' 단편 이후 7년만에 제작된 '벌새'로 전세계 25관왕을 달성하며 첫 장편 데뷔에 성공했다. 

영화 '벌새' 포스터

해외에서 많은 상을 수상하며 가장 기억에 남는 수상소감이 있냐는 질문에 김보라 감독은 "심사평도 그렇지만 심사위원이 너무 좋아서 기억에 남은건 이스탄불 영화제였다. 린네즈 감독님이 상도 직접 주셨는데 성공한 덕후처럼 너무 좋아서 계속 린네즈 감독만 바라보고 있었다. 포옹도 오래하고 그랬던게 기억남는다. 또 기억에 남는 평은 시적이라는 게 있었는데 저도 영화가 한 편의 시같은 부분이 있길 바래서 굉장히 좋았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김보라 감독은 "영화제를 다니면서 정말 많은 환대를 받았다. 단순히 상을 받는걸 떠나서 이 영화를 만드는게 아프기도 했었다”고 털어놨다. "영화가 좋다 이게 아니라 이 사람들이 나를 알고있다는 느낌이 들어 환대해준 느낌이 들었다. 그때 저도 물어봤었는데 그쪽에서는 '사람이라는건 누구나 제대로 사랑받고 싶고 하고싶은데 그런 부분이 잘 드러나있고 정말 본질이 통하는 관계를 갖고싶어하고 유년시절의 상처나 기억들의 원형적인걸 건드린다. 한국의 구체적 서사를 다루면서도 사람들이 다 공감할 수 있는걸 건드린거 같다'고 말해주셔서 고마웠다. 그래서인지 더 친밀하게 대해준 기억들이 나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박찬욱 감독님이 영화를 보시고 얼마전에 '속히 속편을 내놔라' 하는걸 보고 또 (은희의 이야기를) 하게 될까 싶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은희말고 다른 이야기를 해보고싶단 생각이 든다. 그건 시간이 흘러보면 자연스럽게 알 거 같다"고 말했다.

영화 '벌새'는 오는 8월 29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