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엑소-갓세븐-세븐틴-라이관린 등, 중국인 아이돌의 잇달은 홍콩 경찰 지지 선언

  • 송오정 기자
  • 승인 2019.08.14 15: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한국에서 활동 중인 중국인 아이돌들이 잇달아 홍콩 경찰 지지 선언을 밝히고 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홍콩 경찰의 ‘홍콩 시위대 진압 지지’ 웨이보 성명”이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다. 글에는 중국인 아이돌들이 자신들의 공식 웨이보(중국 소셜미디어) 계정에 “나는 홍콩 경찰을 지지한다”라는 내용의 포스터 사진을 올린 캡처 내용이 담겨있다.

중국 지지 성명을 낸 것으로 확인된 인물에는 엑소(EXO) 레이, 갓세븐(GOT7) 잭슨, 프리스틴·아이오아이(I.O.I) 출신의 주결경, 워너원(WANNA ONE) 출신 라이관린, 세븐틴(SEVENTEEN) 준-디에잇, 에프엑스(F(x)) 빅토리아, 우조소녀(WJSN) 미기-성소-선의, (여자)아이들 우기, WayV 루카스-윈윈-양양-헨드리-샤오쥔, 미스에이(Miss A) 페이, 차오루 등이 확인되고 있다.

빅토리아-잭슨-레이-주결경 웨이보
빅토리아-잭슨-레이-주결경 웨이보 캡처 / 온라인 커뮤니티

기존에도 중국은 대만이나 중국의 특별 행정구인 홍콩과 마카오를 중국 본토와 별개의 국가나 도시로 표시하는 것에 극도로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와 관련해 엑소(EXO)의 멤버 레이는 지난 13일 삼성이 ‘하나의 중국’을 위반했다며 계약을 해지를 요구했다. 레이는 자신의 웨이보 계정에 성명문을 통해 삼성전자 웹사이트의 국가 표기가 ‘하나의 중국’ 원칙에 어긋난다 주장했다.

레이의 소속사 측은 “레이가 갤럭시A라인의 모델로 활동하는 삼성전자의 공식 글로벌 사이트에서 국가, 지역의 정의가 불분명한 상황이 있다”며 “중국 동포의 민족 감정을 엄중히 손상시킨데 강한 유감을 표시하고 절대로 용인할 수 없다”라는 뜻을 밝혔다. 또한 레이는 최근 홍콩의 반(反) 중국 시위로 인해 예정된 콘서트를 취소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다만 자신이 모델로 활동 중인 캘빈클라인 역시 홍콩을 별개의 국가로 표시해 중국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았으나 레이는 캘빈클라인과는 계약 해지를 선언하지 않아 비난을 사기도 했다.

최근 홍콩은 시위대와 경찰간 물리적 충돌로 논란이 일고 있다. 중국의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과 관련한 시위에서 무차별적인 경찰의 폭력 진압으로 일부 부상자까지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같은 중국인 아이돌들의 홍콩 경찰의 진압 지지 선언은 국내 네티즌들에게도 적지않은 충격을 주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