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강서 도구로 훼손된 사지절단 남성 몸통 시신 떠올라…국과수 "사망원인 미상"

  • 장영권 기자
  • 승인 2019.08.14 13: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경기 고양시 한강 마곡철교 남단 부근 수면에서 몸통만 떠오른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지난 13일 경기북부지방경찰청과 고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전 9시15분께 고양시 덕양구 현천동 마곡철교 하부에서 몸통만 뜬 채로 표류 중인 시신을 한강수도사업소 직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나체 상태의 시신에서는 신원을 확인할 만한 유류품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시신이 강물에 불어 팽창된 상태였지만 훼손 부위는 도구를 이용한 흔적이 고스란히 남았다.

경찰은 주변에 나머지 신체 일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한강순찰대와 드론 등을 동원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현재까지 발견된 것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 연합뉴스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 연합뉴스

다만 경찰은 시신이 유기된 시점이 1주일 이내로 피해자의 나이는 20~30대, 남성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시신의 신원파악에 주력하는 한편 용의자 특정을 위해 주변 CC(폐쇄회로)TV 등을 분석하고 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을 통해 유전자(DNA) 감식 작업 중이며, 인근에서 접수된 실종신고와 대조 작업도 진행 중이다. 나머지 신체부위와 유류품을 찾기 위해 경력도 총동원했다.

경력 120명과 드론 3대, 경찰견과 소방 수난구조대가 투입돼 한강 방화대교∼김포대교 약 3.9㎞ 구간에서 대대적인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부검 결과에 대해서 14일 경기 고양경찰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 사망 원인은 미상으로 나왔다"면서 "다만 시신의 상태 등으로 봤을 때 살해된 뒤 최근에 유기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집중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시신의 팔다리와 얼굴 등이 날카로운 도구에 의해 절단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여 살인사건에 무게를 두고 수사 중이다. 부검 결과 시신에서 특별한 외상이나 장기 손상은 나타나지 않았으며, 살해된 뒤 시신이 훼손됐는지 등 정확한 사망 경위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