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자연스럽게' 전인화, 나이를 잊은 화사한 자태...'50대 맞아?'

  • 임민영 기자
  • 승인 2019.08.14 12: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민영 기자] '자연스럽게'에 출연 중인 전인화가 시계를 거꾸로 돌린 듯한 동안 비주얼로 화제가 되고 있다.

전인화는 지난 13일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전인화는 53세라는 나이가 무색한 미모를 선보여 이목을 끌었다. 사진 속 전인화는 흰색 블라우스와 금색 악세서리를 매칭시켜 자연스러우면서도 품격 있는 분위기를 자아내 눈길을 끌었다.

전인화 인스타그램
전인화 인스타그램

이에 네티즌들은 댓글을 통해 "여전히 아름다우세요", "세월이 비껴가시는 전배우님...", "너무 단아하고 예뻐요", "우주 최고 미녀에요!" "무더운 날씨에 건강 조심하세요. 전인화 화이팅!" 등의 훈훈한 반응을 보였다.

올해 53세의 전인화는 지난 1985년 KBS '초원에 뜨는 별'로 연기 인생을 시작했다. 이후 KBS '임이여 임일레라', '함 사세요', '정 때문에', '제빵왕 김탁구', MBC '조선왕조 오백년', '제 4공화국', '전설의 마녀', '내 딸, 금사월', SBS '다시 만날 때까지', '여인천하', '왕과 나' 등 수많은 작품을 통해 필모그래피를 쌓으며 '명품배우'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그는 9살 연상의 배우 유동근과 함께 국내에서 셋 뿐인 연기대상 부부로도 유명하다. 전인화-유동근 부부는 연예계 대표 잉꼬 부부로 알려져 세간의 관심을 끌기도 했다.

전인화는 최근 MBN '자연스럽게'를 통해 데뷔 후 처음으로 예능프로그램에 고정출연하며 화제를 모았다. 전인화의 숨겨져 있던 털털한 매력에 시청자들도 호감을 표시하고 있다.

전인화를 비롯해 은지원, 김종민, 조병규가 출연하는 MBN '자연스럽게'는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추천기사